8월 문호 ‘취업이민 2~3년 후퇴, 가족이민 3~4개월 진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1/2019 12:32:4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취업 1,2,3순위 승인일 2~3년씩 전격 후퇴 충격파

가족 승인일 2A 오픈, 3~4개월씩 큰 폭 진전

 

8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 1,2,3순위 승인일이 모두 2~3년씩 전격 후퇴해 충격파를 가하고 있다

 

반면 가족이민 승인일은 2A 순위는 계속 오픈되고 다른 순위도 3~4개월씩 큰폭의 진전을 보였다

 

◆취업이민 1~3순위 승인일 전격 후퇴=8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이민 신청자들이 영주권 문턱 에서 전격 2~3년씩이나 후퇴하는 악몽을 겪게 된 반면 가족이민은 큰 폭의 진전으로 상반된 분위기를 보이게 됐다

 

미 국무부가 11일 발표한 8월의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에서 1순위와 2순위, 3순위 숙련직과 비숙련직에서 모두 컷오프 데이트가 생기면서 무려 2~3년씩이나 전격 후퇴했다.

 

그린카드를 최종 승인받을 수 있는 최종승인일(Final Action Date)은 취업 1순위에서 2016년 7월 1일로 정해져 전달보다 근 2년 뒷걸음했다

 

특히 오픈돼 있던 취업이민 2순위와 3순위에도 모두 승인일에서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됐다

 

취업 2순위 승인일의 컷오프 데이트는 2017년 1월 1일로 정해져 2년 반이나 후퇴한 셈이 됐다

 

취업 3순위 숙련직과 비숙련직의 승인일 컷오프 데이트는 2016년 7월 1일로 결정돼 무려 3년이나

뒷 걸음했다

 

이로서 취업 1순위와 2순위, 3순위 수속자들은 적어도 8월과 9월 두달동안에는 2~3년씩 후퇴된 날짜 이후의 우선일자를 갖고 있을 경우 그린카드를 받지 못하게 됐다

 

다만 접수가능일(Filing Date)은 취업이민 1순위에서는 2018 년 9월 1일에서 동결됐을 뿐 취업이민 2순위와 3순위는 어전히 오픈돼 영주권 신청서(I-485)와 워크퍼밋카드 신청서 등을 계속 제출할 수 있다

 

◆가족 승인일 2A 계속 오픈, 3~4개월씩 진전=8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가족이민의 경우 취업이민의 악몽과는 달리 비교적 큰 폭의 진전을 이어갔다

 

미 시민권자의 21세이상 성년미혼자녀들이 대상인 가족이민 1순위는 승인일이 2012년 7월 1일로, 접수일은 2013년 3월 1일로 동시에 근 네달씩 나아갔다

 

영주권자의 배우자와 미성년 자녀들이 대상인 2A 순위의 최종 승인일(Final Action Date)은 전달에 이어 계속 오픈됐으며 접수일은 2019년 6월 1일로 근 석달 진전됐다.

 

영주권자의 성년미혼자녀인 2순위 B는 승인일이 2014년 1월 1일로 넉달 더 나아간 반면 접수일은 2014 년 8월 1일로 보름 개선에 그쳤다.

 

시민권자의 기혼자녀인 3순위는 승인일이 2007년 6월 22일로, 접수일은 2007년 12월 8일로 동시에 석달 보름씩 나아갔다.

 

시민권자의 형제자매초청인 4순위는 승인일이 2006년 10월 1일로 석달 보름 나아간 반면 접수일은 2006 년 12월 15일에서 제자리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