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비용 고민 담배 끊으면 된다!
05/11/2020 05:1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668  


지난해 결혼건수는 23만9000여건으로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저치다. 얼마나 줄었느냐 하면 1981년도 40만6000여건에서 38년 만에 41.2%나 감소했다. 통계치를 10년 단위로 보면 1981~1990년 7400여건이 줄었는데, 2010~2019년에는 무려 8만6000여건이 줄었다.


왜 최근 10년 간 결혼건수가 급격하게 감소했을까. 경기침체에 따른 고용불안도 있지만, 집값 상승으로 신혼집을 마련해야 하는 남성들의 결혼비용 부담이 커진 것도 중요한 원인이라고 본다. 한 마디로 돈이 없어 결혼 못하는 남성들이 많다는 얘기다.


이런 문제를 해결해보려고 비례정당인 결혼미래당 창당을 시도하다가 기존 정치체제의 벽을 넘지 못했다. 괜한 데 힘을 빼느니 원래 하던 중매사업에 올인하는 게 사회적으로 가치있는 일이라고 판단했다.


결혼 못하는 남성들의 현실은 안타깝다. 그렇다고 기성세대도, 사회도, 정치도 이를 해결해줄 수 없다. 결국 ‘각자도생’이 답이다. 남성들 스스로 노력하고, 준비하는 것 밖에 방법이 없다.


내가 보기에 여성 10명 중 2명은 집을 마련할 능력이 있다. 그리고 4~5명 이상은 여성 나름대로 저축을 하는 등으로 경제력이 있기 때문에 두 사람이 함께 결혼준비를 할 수 있다. 나머지 40% 정도가 사각지대라고 할 수 있다.


요즘은 한 두 자녀가 대부분이어서 부모들이 증여를 하거나 보태주기도 하고, 사회활동을 통해 경제력 있는 여성들이 많다. 그런데도 많은 남성들이 결혼비용으로 고민한다. 남성들이 신혼집을 마련해야 한다는 기존의 결혼문화 탓이다.


하지만 일면 남성들 스스로 위축되어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여성들의 인식은 바뀌는데, 남성들이 틀을 깨지 못하는 부분이 있는 것이다. 협력적인 결혼이 최선이다. 그렇다고 “결혼비용 반반 나누자”거나 “집 사는 데 돈 좀 보태라”고 대놓고 얘기하면 오해하기 십상이다. 손 벌리지 말고, 손 잡을 생각을 해야 한다.


어떻게 손을 잡을까. 여성의 외모를 보는 기준을 바꾸고, 내면을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워야 한다. 그래야 능력 있고, 실속 있는 여성을 만날 기회가 많이 생긴다.


담배를 끊을 필요가 있다. 많은 여성들이 흡연을 싫어한다. 냄새, 배려심 부족, 그리고 건강에 신경 안 쓰는데 결혼할 마음이 들겠는가.


성실함도 중요하다. 자기 하는 일, 자기 분야에 전문성을 갖고 열심히 일하는 남성은 믿을 만하고 매력적이다.


이렇게 자신의 장점을 보여주고, 오래 만나면서 서로 신뢰가 쌓인 다음 솔직한 얘기를 하다 보면 여성은 협력적인 결혼, 결혼비용, 이런 것에 마음을 열고 동의한다.


내가 결혼하고 싶은 남성이 결혼비용 때문에 걱정이 많은데, 여유가 있는 여성이라면 그 손을 잡아줄 것이다. 하지만 여성의 외모 따지거나 요행을 바라는 남성에게는 영원히 그런 기회가 없다. 오래 살지는 않았지만, 내가 보기에 로또나 도박, 이런 사행심이 있는 사람일수록 더 기회가 안 온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74 하늘도 못 푼다, 결혼의 방정식 07/07/2020 1045
773 독신의 덫 - 혼자임에 익숙해지는 것 07/05/2020 983
772 요조숙녀와 결혼한 플레이보이, 그 후 07/02/2020 1697
771 내가 찾는 사람, 처음 만난 10명 중에 있다 06/23/2020 1470
770 늙고 병들었을 때, 내 곁엔 누가 06/16/2020 1697
769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 위자료는 06/09/2020 1430
768 더 늙기 전에 사랑 찾는 6070 싱글 06/02/2020 1933
767 100세 시대, 달라진 결혼적령기 05/26/2020 1507
766 잘 못살면 잘 헤어지기라도 05/19/2020 1910
765 그녀를 부르는 향기, 그를 보내는 냄새 05/12/2020 1194
764 71세에 득남 리처드 기어, 3대 관전 포인트 05/12/2020 986
763 결혼비용 고민 담배 끊으면 된다! 05/11/2020 669
762 100세 시대의 결혼생활 3대 트렌드 04/21/2020 2940
761 코로나19, 결혼 패러다임을 바꾸다 04/15/2020 1903
760 간호사 며느리 전성시대 04/07/2020 266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