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07:0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3,003  




<선우대표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KakaoTalk_20180127_202512119.jpg



여든이 넘었다는 어머니는 한숨부터 쉬었다.


“딸이 올해 마흔 아홉인데요, 쉰 되기 전에 결혼할 수 있을까요?

남부럽지 않게 잘 키우기도 했지만, 걔도 원체 똑똑한 아이였죠.”

 

그 딸이 명문대에 입학했을 땐 시골 동네 어귀에 현수막이 붙었다고 어머니는 자랑스럽게 애기했다.

매사 똑 부러지고, 버릴 거 하나 없는 딸이었다.

대대로 내려오는 논과 밭, 산을 소유한 부유한 집안의 잘난 딸이었으니 중매가 끊임없이 들어왔다고 한다.

딸은 대학 입학 때부터 독립해서 서울에서 살았고, 그래서 어머니는 같이 살았으면

맞선도 자주 보게 해서 제 때 결혼을 시켰을 거라고 자책을 하고 있었다.


“올해 좀 어떻게 안 될까요?”


“올해나 내년이나 늦은 건 마찬가진데요, 그렇게 서두르시는 특별한 이유라도?”


“마흔 아홉도 40대잖아요.”


“중요한 건 따님 마음이죠. 부부 인연이라는 게 마음 먹은대로 되는 거면 따님도 결혼을 했겠죠.”


“걔가 연애하다가 된통 당하더니 남자한테 정을 뚝 뗐나 봐요.”


“그렇다면 더욱 신중해야지요.”


“요즘 이혼도 많고, 독신주의, 이런 사람도 많다고 듣긴 했는데, 긴 인생을 어떻게 혼자 살려고···.”


어머니가 딸의 결혼을 독촉하게 된 데는 이유가 있었다.

몇 달 전 딸네 집에 왔다가 딸의 친구를 고등학교 졸업 후에 30년 만에 만났다고 한다.

어머니 말로는 그 친구는 공부도 못하고, 인물도 평범하고, 여튼 모든 것이 딸보다 못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결혼하고 인생이 180도 달라져서 지금은 떵떵거리며 살고 있다고 했다.


딸 친구를 만난 후 어머니는 속이 너무 상해서 밤에 잠을 못 잔다고 했다.

내 딸이 왜 그 친구애보다 못한지, 뭐가 잘못된 건지, 억울해서 화병이 날 지경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제 오십이 다 된 노처녀를 누가 중매를 서겠느냐면서 울먹였다.


“어머님, 따님과는 이런 얘기 해보셨어요?”


“걔는 결혼의 ㄱ자만 나와도 부르르 떨어요. 자기 사는대로 놔두라고, 아직도 포기를 못했냐면서.”


“그럼 제가 남성분을 소개시킨다고 해서 따님이 만남에 응해줄지도 모르는 거네요?”


“그 땐 내가 드러누워야죠. 지 인생이 달린 건데.”


“어머님, 따님은 지금도 자기 인생을 살고 있어요. 결혼이 꼭 정답은 아니고요.”


“아니 중매를 한다는 분이 그런 말을 하면 안 되죠?”


“우선은 따님과 얘기를 해보시라는 겁니다. 강요하지만 마시고요.”


어머니는 나중에 딸이 혼자 남았을 때가 정말 걱정이라고 했다.


“지금은 부모가 버티고 지 뒤를 받쳐주지만, 우리 죽고 나면 어떻게 살려고?

남자 형제가 둘 있지만, 다 지 마누라, 지 새끼가 먼저지.

지금도 1년에 명절 때나 얼굴 보는데, 무슨 정이 있겠어?”


그 어머니를 돌려보내고, 생각이 많아졌다.

상황이 여의치 못해서, 혹은 자발적인 선택으로 결혼을 늦추거나 안 하는 사람들이 많다.

결혼을 꼭 하라는 게 아니다.

다만, 어머니의 걱정처럼 먼 훗날 늙고 혼자 남았을 때를 대비하고 있는지를 묻고 싶다

인생에는 늘 젊고 건강한 날만 있는 게 아니니까,

언젠가는 가족도 친구도 없이 혼자만 남는 때가 오니까,

그 때를 생각해보고 그래도 혼자 살 수 있다면 ‘오케이!’다.


그렇지 않다면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Since 1991, 선우 Couple.net♥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https://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66 잘 못살면 잘 헤어지기라도 05/19/2020 1231
765 그녀를 부르는 향기, 그를 보내는 냄새 05/12/2020 539
764 71세에 득남 리처드 기어, 3대 관전 포인트 05/12/2020 402
763 결혼비용 고민 담배 끊으면 된다! 05/11/2020 161
762 100세 시대의 결혼생활 3대 트렌드 04/21/2020 2377
761 코로나19, 결혼 패러다임을 바꾸다 04/15/2020 1329
760 간호사 며느리 전성시대 04/07/2020 1940
759 코로나19 시절의 연애와 결혼 04/01/2020 1215
758 불붙어야 결혼 47세 남성의 착각 03/24/2020 1831
757 재혼의 5가지 함정 03/17/2020 1842
756 가진 게 많을수록 일찍 결혼하라 03/10/2020 1638
755 자녀 있는 재혼이 더 잘 산다 03/03/2020 1350
754 커플매니저 이성미의 굿바이 코로나19 - 대면접촉이 불안한 싱글 남녀들의 … 03/02/2020 615
753 굿바이 코로나19!! Couple.net 매칭&SNS 데이트 03/01/2020 668
752 두번 이혼한 쇼핑중독녀의 20년 후 02/26/2020 18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