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은... 성(sex)의 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
09/04/2018 11:5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224  
   http://www.couple.net/ [45]


 



안녕하세요-선우커플닷넷입니다(케이시애틀).jpg

커플닷넷 couple.net  < 이웅진의 결혼은 > 中


결혼은...
  “성(sex)의 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


화학변화에서 반응 전후의 총 질량은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것인데...

남녀관계에도 비슷한 현상이 발생한다.


한 사람이 평생 동안 
이성에 대해 쓸 수 있는 사랑, 열정, 정력의 용량은 정해져있다.

내가 보기엔 그렇다.


KakaoTalk_20180904_185505337.jpg




한 바람둥이가 있었다.

젊은 날 많은 여자들을 만났고,
물론 성적인 능력을 실컷 사용했다.



60살도 채 안되서 그는
그 나이대에 비해 급격하게 노쇠했고,
급기야 발기불능 상태가 되었다.



성의 에너지가 고갈된 것이다.

누구를 만나도 흥분되지 않았던 그는
결국 변태성향이 되어
특이한 자극이 아니면 성생활을 하지 못했다.



정반대로 순정남이 있었다.
한 여자를 만나 결혼해서 
아이 낳고 평범한 가정생활을 했다.

그러다가 50대가 되어 늦바람이 불었다.


아내와는 부부관계를 자주 하지 않은 탓에
힘이 남아돌았고,
밖에서 그 힘을 펑펑 썼다.

초반 바람이 불면 후반에는 잠잠하고,
초반에 잠잠하면 후반에는 바람이 분다.



너무 빨리 불사르지도 말고,
그렇다고 너무 막판에 타오르지도 말고,
온도 조절 잘해가면서 사는 것,
그것이 성의 질량보존의 법칙을 넘어선,

부부 사랑 보존의 법칙이다.


 

선우로고(동글)100.jpg


♥ 27년 전통 결혼정보회사 ♥
셀프서칭 + 커플매니저 매칭  + 후불제서비스 
http://www.couple.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70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가 27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11/14/2018 127
669 What happened to a single woman enjoying her beautiful single life after 25 years 11/06/2018 355
668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 커플닷넷 couple.net <이성미의 남녀심리탐구 … 11/06/2018 45
667 골드미스여, 당신보다 잘난 남자는 꿈일 뿐입니다 커플닷넷 couple.net <선… 11/06/2018 300
666 어느 화려했던 골드미스,25년후 ...커플닷넷 couple.net <이웅진의 화려한 싱… 11/06/2018 105
665 Korean men care womens character 11/05/2018 135
664 Korean women care mens character as the next most important matter when they choose their spouse! 11/05/2018 39
663 한국 남성, 여성에게서 성격 많이 본다. 커플닷넷 couple.net - 알아두… 11/04/2018 178
662 한국 여성, 배우자 선택시 경제력 다음으로 보는 것은 성격! 커플닷… 11/04/2018 74
661 결혼했다, 혼인신고는 아직 안했다.... 왜 11/03/2018 537
660 천사표보다는 여우표가 낫다!!! 11/01/2018 463
659 남자가 말하는 괜찮은 사람, 여자가 말하는 괜찮은 사람 11/01/2018 100
658 뚱뚱한 여자는 결혼 못 한다고 누가그래 11/01/2018 86
657 사랑의 계절에 꼭 들어봐야 할 주례사.... 11/01/2018 57
656 남성이 여성보다 이상형과 결혼했다 생각 더 많은 이유 11/01/2018 6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