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방정식-6] 처음 만나 손 잡을 때까지, 그 시절에는 평균 3개월, 지금은 3주 이내
08/17/2017 08:3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718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처음 만나 손 잡을 때까지,
그 시절에는 평균 3개월,
지금은 3주 이내

S#1

1997-80년대
 
성에 있어서 보수적인 시절이었다.

처음 만난 남녀는
서로의 옷깃이 스쳐도 심장이 떨렸다.
 
50대의 엄마는 그 시절 아빠와의 만남을 회상하며
감회에 젖었다.
     
"엄마, 아빠랑 첫 키스는 언제 했어?"
"결혼하기로 결정하고 나서니까, 만난 지 3-4개월쯤 되었으려나.."
"? 레알? 첫 키스를 그렇게나 한참 뒤에 했어?“
"손 잡는 데도 얼마나 오래 걸렸게.. 만난 지 얼마 안되었을 때였어. 길을 걷는데, 니 아빠 손이 내 손을 살짝 스치는 거야. 얼마나 마음이 설레던지.."
    
20대 딸은 엄마와 아빠가 연애했던 그 시절이
구석기 시대 만큼이나 오래 된 것 같았다.
 
그 시절은 그랬다.
 
손을 잡는 것도 큰 결심이 필요했고,
키스나 그 이상의 스킨쉽은 더더욱..
 
지금 표현으로 하면 슬로 러브라고나 할까?
 

S#1

2017년 현재
    
한 여성회원의 경험담이다.
 
두 번째 만남에서 남성이 손을 잡으려고 하자 여성이 뿌리쳤다.
"저를 쉽게 여기는 것 같았어요그럴 분위기도 아닌데, 무작정 손을 잡더라고요."
    
그때부터 남성의 표정과 반응이 달라졌다.
그러더니 헤어진 후 연락이 없었다.
 
며칠을 고민 끝에 남성에게 문자를 보냈더니 그만 만나고 싶다는 답이 왔다.
이유라도 알고 싶다고 했더니 남성의 답은 이랬다.
 "저는 제 마음을 표현했는데, 거절하셔서요."
    
알고 보니 남성이 손을 잡으려고 했을 때 거절했던 일을 말하는 것이었다.
 
결국 두 남녀의 만남은 이렇게 끝났다.
스킨쉽에 대한 생각이 서로 달랐기 때문이다.
 
성에 있어서 정말 개방적인 요즘 세대.
몇 번 만나서 신체 접촉이 없으면 도리어 고민을 한다.
내가 이성으로 매력이 없나?’
 
엄마, 아빠는 정말 큰 마음 먹고 조심스레 손을 잡았지만,
딸은 그렇지 않다.
만나서 2-3주면 손을 잡는다.
빠르면 그 이상도.

 

0818.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46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 11/21/2017 962
545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11/20/2017 138
544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11/15/2017 1577
543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11/13/2017 477
542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11/09/2017 511
541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11/07/2017 503
540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11/02/2017 612
539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11/01/2017 264
538 [결혼문화연구소]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 10/30/2017 394
537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10/26/2017 531
536 [이웅진의만남과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10/24/2017 618
535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10/24/2017 257
534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10/19/2017 2190
533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10/18/2017 385
53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10/18/2017 3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