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최진실 딸 최준희, 돌연 게시글 삭제 후 "안 해요. 때려쳐"

글쓴이: 케세라세라  |  등록일: 09.13.2017 13:41:10  |  조회수: 2757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자신의 SNS에 심오한 글을 남겨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준희 양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북 안 해요. 안 해. 떄려쳐"라는 내용의 소개 글로 변경했다. 종전에 올렸던 "나는 고작 미움이 받기 싫다는 이유로, 화를 내는 방법을 일부러 잊어버린 것 같아"라는 문구가 새겨진 한 장의 사진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최 양이 이 같은 소개 글로 변경한 이유는 전날 경찰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한 서운한 심경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경찰은 최 양의 외할머니 정옥순 씨의 학대 논란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내사 종결했다.

서울 서초 경찰서는 이날 "정옥순 씨 아동학대 혐의를 조사한 결과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해 내사를 종결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동 보호 전문 기관과 함께 정옥순 씨, 최 양의 오빠인 최환희 군 등 주변인을 불러 5시간가량 참고인 조사를 했으며, 이를 토대로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한편, 최 양은 지난달 5일부터 꾸준히 외할머니 정옥숙 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여기에 최 양은 최근 경찰과 면담에서 외할머니의 친권을 박탈해 달라고 요구한 사실이 알려져 대중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후 최 양은 방송인 이영자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심리 치료를 받다가 퇴원, 현재 이모할머니로 불리는 지인과 함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