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라스` 강하늘, 미담 자판기 넘어 해탈의 경지 올랐다

글쓴이: 케세라세라  |  등록일: 08.03.2017 14:27:05  |  조회수: 503
배우 강하늘이 미담 자판기를 넘어 해탈의 경지에 올랐다.

강하늘은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동하, 민경훈, 정용화와 함께 핫브라더스 특집에 출연했다.

강하늘은 이번이 두 번째 '라디오스타' 출연이다. 당시 제보를 통해 5평대 집에서 10평대로 옮긴 이야기, 자가용은 소형 경유차이고, 관객들이 남기고 간 커피잔을 치웠다는 이야기 등 쉴 새 없이 미담이 쏟아졌다. 당시 강하늘은 유재석을 뛰어넘는 ‘미담천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헌병대 전문 특기병에 합격, 9월 11일 입대하는 그는 입대 전 마지막 토크쇼로 '라디오스타'를 택했다. 이번에도 미담인임을 입증했다. 강하늘이 "(입대가) 설렌다"라고 하자 윤종신은 "군대에 가서 (감격해서) 첫 아침을 먹고 울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하늘은 "어릴 때 '공동경비구역 JSA'를 봤는데 군인들이 선글라스를 끼고 있더라. 아버지에게 물었더니 우리나라의 최전방을 수호하는 분들이라고 했다. 헌병 중에 원하는 보직으로 MC승무원병을 지원했다. 평소에도 바이크를 탔다"라고 말했다.

소위 잘나가고 있을 때 군대에 가게 된 이유를 묻자 "욕심이 많아질 때 군대에 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김구라는 "미담을 넘어 해탈의 경지"라며 놀라워했다. 윤종신은 "보통 미룰 수 있을 때까지 미루다 가는 경우가 많지 않나"라고 했고 강하늘은 "당연히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는 걸 이해한다. 내가 살아가는 방식에서는"이라며 말을 이어갔다. 이때 김구라는 "한국 연예계에서 이런 사람을 본 적 없다"며 또 한 번 감탄했다.

미담 제보도 들어왔다. 칼국숫집에서 맨발로 아르바이트하는 사진이 공개됐다. 강하늘은 "김포에 있는 아버지의 칼국숫집에서 잠깐 맨발로 나왔는데 그게 찍혔다"며 쑥스러워했다.

영화 '청년경찰'에서 함께 한 박서준도 전화 연결을 통해 그의 미담 면모를 증명했다. "강하늘은 한겨울에 아이스 아메리카노 마시는 거 말고는 흠이 없다", "영화찍을 때 60명 정도 되는 스태프 이름을 다 외우더라"고 말했다.

그에게도 미담이 아닌 일은 있었다. 강하늘은 "스무살 때 뮤지컬 '스프링 어웨이크닝'을 했다. 150회가 넘어갈 때 몸이 아파서 기계적으로 공연했다. 반복된 일상에 회의감이 들었다. 지금 생각하면 다른 마음으로 할 수 있었을 것 같은데. 226회가 그리 긴 시간도 아닐 텐데"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MC들은 "그거였냐"며 놀렸다. 강하늘은 "다 때려치우고 싶었다"며 폭탄 발언했지만 "결국 때려치지 않은 것 아니냐. 그게 무슨 지우고 싶은 과거냐"는 타박(?)을 들어 주위를 웃겼다.

버즈의 팬이라고 밝힌 강하늘은 말미 버즈의 '가시'를 불렀다. 뛰어난 가창력과 애절한 감성으로 열창한 그에게 '노래도 미담이다'라는 칭찬이 쏟아졌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