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박유천 이어 황하나도 심경글 "박유천, 온몸 썩어가며 반성욕은 내게만"
  케세라세라
조회 175 | 07.17.2017  



박유천이 처음으로 자신의 심경을 고백한 가운데, 박유천의 예비신부 황하나 씨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남겼다.

황하나 씨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런 글 진짜 올리기 싫지만 그냥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올릴게요"라고 글을 남겼다. 박유천이 "정말 죄송하다"고 성폭행 혐의 등 일련의 논란 후 처음 심경을 밝힌 가운데, 황하나 씨 역시 자신의 속내를 담은 장문의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황하나 씨는 "한 번이라도 입장 바꿔 생각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욕하고 물어 뜯을 때 그 물어 뜯기는 상대가 자기 자신이나 자기 가족들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이라고 예비신랑 박유천을 감싸며 "언제까지 힘들게 눈치만 보고 숨어서 살아야 하는지. 수많은 루머들 기사화 된 것들 그게 다 사실인가요? 속사정은 모르시잖아요. 그게 사실인냥 오해만 받고 살아야하는지. 할 말도 못하고 참기만 해야하는지 모르겠어요"라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황하나 씨는 박유천을 향한 날선 시선을 의식한 듯 "잘못한 건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잘못했고 평생 베풀면서 살게요"라고 함께 사과했다.

앞서 박유천은 사과문을 남기기 전 황하나 씨와 노래방에 갔다는 추측에 휩싸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황하나씨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당시, 박유천이 옆에서 웃고 장난치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이후 사과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황하나 씨는 "오늘 처음으로 노래방 간 거 그렇게 잘못인가요? 제가 가고 싶었어요 노래가 너무 부르고 싶어서요. 갈 수 있는 곳이 별로 없잖아요"라며 "솔직히 지나다니면 수근 거리고 사진 찍고, 근데 너무 몰아가면서 사람 상처주고 못 살게 하는 건 아닌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원래 평생 남 눈치 안보고 살아서 갑자기 제가 남 눈치보고 변하는 건 어려워요. 하지만 많이 노력하고 있어요. 저는 성격이 원래 남들과 달라서, 행동이나 사고방식이 남들이 보기에 최악일 수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전 남한테 피해 안 주고 잘 살고 있어요. 오늘 저한테 달린 댓글들이나 메시지들 보고 좀 충격이네요. 그냥 차라리 다 저한테만 욕해주세요 . 제가 다 들어 드릴테니까 정말 하루하루 겨우 버티고 있는 사람 그만 괴롭히세요"라고 박유천을 향한 비난을 멈춰줄 것을 호소했다.

또한 황하나 씨는 "진짜 그렇게 남한테 상처주고 말로 죽이는 사람들, 다 자기한테 언젠간 돌아와요. 그냥 마음편히 자기만 신경 쓰고 자기 주변사람들만 챙기고 행복하게 좋은 것만 보고 사셨으면 해요. 저희 싫어하시는 분들 제것 보는 것도 정말 스트레스이실 거예요. 그냥 안 보시는 게 좋으실 거예요”라며 "타이밍이 잘못됐다는 것도 알아요. 왜 이렇게 됐을까? 우리가 원했던 순서였을까? 그런 것도 생각해주세요. 이런저런 얘기 한다고 달라 질 건 없겠지만 온몸이 진짜 썩어가고 반성도 정말 매일 같이 많이하고 변한 사람도 있어요"라고 박유천이 마음고생했음을 시사했다.

이어 "저도 변하도록 노력할게요. 갑작스런 일들로 상처받으셨던 분들께 제가 진심으로 사과드려요"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공개하고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심경글을 게재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mari@osen.co.kr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