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불청' 권민중은 구본승도 변하게 만든다 '적극男 변신'
  케세라세라
조회 621 | 01.10.2017  



불타는 청춘' 구본승과 권민중이 달달한 케미를 발산했다.

1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2017년 첫 여행지 '경북 포항'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새 친구로 합류한 권민중과 청춘들이 함께 식사를 하며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성국은 권민중에게 "연애를 한 지 얼마나 오래됐느냐"며 '불타는 청춘' 공식 질문을 던졌고, 이에 권민중은 "2009년에 남자친구와 헤어졌다"고 솔직하게 자신의 연애사를 고백했다. 권민중은 "5년을 만난 연인과 헤어진 후 연애할 마음이 안 생겼다"며 "처음으로 결혼까지 생각했던 사람이었다"고 털어놨다.

구본승과 권민중은 지난주에 이어 핑크빛 기류를 형성해 눈길을 끌었다.

짝꿍 여행을 마치고 집에 모인 청춘들은 점심을 준비했다. 본격적인 식사 준비에 앞서 구본승은 막내 권민중과 함께 식재료를 구해오겠다고 자청했다. 청춘들은 구본승의 전에 없던 적극적인 모습에 놀람을 감추지 못했고, 그는 "안 오면 알아서 해 드세요"라는 의미심장한 멘트를 남기고 권민중을 데리고 나가 핑크빛 기대감을 더했다.

구본승은 처음 도전하는 심부름에 긴장한 모습으로 따라나선 권민중을 위해 다정한 장난은 물론 심부름 노하우를 전수하며 그의 긴장풀어줬다. 오붓한 두 사람의 모습은 마치 데이트를 연상케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이날 청춘들은 '사랑꾼 예능농단 불청조사'라는 김국진 청문회를 진행했다.

증인으로 자리한 김국진에게 청춘들은 계속 연인인 강수지와 관련된 질문들을 던졌고, 김국진은 진땀을 빼면서도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원성을 샀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