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성동일 방탄소년단 뷔, 박보검과 친한 비결 얘기 잘 들어주고 연기 조언 절대 안 해

글쓴이: 아갓텔  |  등록일: 09.25.2020 10:28:46  |  조회수: 231
휴먼 영화 '담보'(강대규 감독, JK필름 제작)에서 겉은 까칠해도 마음만은 따뜻한 사채업자 두석을 연기한 성동일. 그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스포츠조선과 만나 '담보'에 대한 비하인드 에피소드와 근황을 전했다.

우연히 아이를 담보로 맡게 되면서 펼쳐지는 흥미로운 설정을 바탕으로 가족애를 재해석한 '담보'는 악연으로 만난 이들이 천륜이 되어 가는 과정을 통해 전 세대에게 감동과 공감을 전하고 또 개인주의가 팽배한 사회에서 주변의 이웃을 돌아보게 만드는 이야기로 추석 극장가 출사표를 던졌다. 유쾌한 웃음과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따뜻한 메시지로 진한 감동과 여운을 담은 휴먼 코미디를 선사한 '담보' 보는 이들을 웃기다, 울리다 113분 러닝타임을 꽉 채우며 '명절에는 휴먼 코미디'라는 극장가 흥행 공식을 이을 전망.

특히 '담보'는 연기 신용도 1등급인 '국민 배우' '국민 아빠' 성동일이 가슴 뜨거운 부성애 연기를 보여 눈길을 끈다. 성동일이 '담보'에서 연기한 두석은 험상궂은 생김새나 무뚝뚝한 말투와는 달리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채업자지만 얼떨결에 승이를 맡아 키우면서 좌충우돌을 겪는 캐릭터다. 그동안 tvN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를 통해 정은지, 고아라, 류혜영, 혜리 등 많은 '개딸'과 호흡을 맞춰온 명실상부 '국민 아빠' 성동일은 '담보'에서 전매특허 츤데레 부성애를 선사, 어린 승이의 박소이, 어른 승이의 하지원 찰떡 부녀 케미를 자아냈다. 여기에 김희원과는 친형제를 능가하는 티키타카로 코미디를 담당, 일당백 존재감을 펼치는 데 성공했다.

성동일은 '담보' 촬영 당시 BTS(방탄소년단)의 뷔(김태형), 배우 박보검이 응원차 현장을 방문한 것에 대해 "나이를 먹는다는 게 그런 것 같다. 후배들에게 삼겹살에 소주 한잔 사주는 게 선배의 일이다. 후배들이 먹어봤자 50만원 이상 먹겠나? 만나서 내 이야기를 하기 보다는 타인의 이야기를 들어줄 나이가 됐다. 태형이와 보검이도 마찬가지다. 이 친구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줬는데 고맙게도 나를 잘 따라준다"고 머쓱하게 웃었가.

그는 "평소 후배들에게 절대 연기에 대해 조언하지 않는다. '연기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 '연기는 이런 것이다' 등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연기는 나도 모르는데 어떻게 조언을 하나. 그러 후배들에게 '뭐 먹고 싶니?' '뭘 먹자'라는 이야기를 하고 맛있는 음식과 함께 후배들과 재미있는 이야기 나누는 게 낛이다. 또 술이 취하기 전 일어나는게 내 원칙이다. 주사를 보여주고 싶지 않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후배들은 내 모습이 재미있을 것이다. 나이 먹은 선배가 주접도 떨고 자신의 이야기도 잘 들어주니까 재미있지 않겠나? 내가 후배들에게 사랑받는 법은 그들의 이야기를 그저 들어주는 일이다"고 겸손을 보였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와 그의 후배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아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 등이 출연하고 '하모니'의 강대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추석 연휴를 겨냥해 오는 29일 개봉한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