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함께 살아냅시다" 실천하는 BTS모델료 10억 낮춰

글쓴이: Check box  |  등록일: 09.24.2020 09:48:34  |  조회수: 129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23일(한국시간) 제75차 유엔 총회에 특별연사로 나서 전 세계에 전한 희망 메시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미래세대를 위한 특별 연사로 초청된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8년 첫 유엔 총회 연설 당시 ‘자신을 사랑하자’는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에서 한발 더 나아가 절망에서 벗어나 서로를 향한 따뜻한 연대로 ‘다시 새로운 세상을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보냈다.

방탄소년단은 실천으로 자신들의 메시지에 신뢰를 심었다. 방탄소년단은 천정부지로 치솟던 자신들의 광고모델 개런티를 낮춤으로서 기업체 및 그 구성원들에게도 함께 살아낼 수 있는 희망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광고 업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몇 개월 전부터 광고모델 협의를 할 때 개런티 요구액을 기존보다 낮은 수준으로 제시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광고모델 계약시 기업 규모와 브랜드 인지도, 제품 종류, 촬영회차 등 세부조건에 따라 개런티를 조절하는데 기존에는 1년 계약 기준 30억~50억원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에는 20% 이상 낮은 개런티로 협상을 한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형 광고기획사 A사 임원은 “코로나19로 기업환경 전반이 위축되면서 광고시장도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요즘 광고주들이 모델로 가장 선호하는 방탄소년단이 모델료의 문턱을 낮춰준 게 그나마 숨통이 트이는 소식”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광고기획사 B사 관계자는 “방탄소년단 소속사가 기존보다 낮은 개런티를 제시해도 협의에 한층 적극적으로 나서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이 이번 유엔 총회에서 자신들이 한 연설처럼 중소규모 기업체들에도 이 시기를 함께 살아낼 용기를 주기 위해 개런티를 낮춘 것 아니겠느냐”고 입을 모았다. 유엔 총회 연설의 내용과 행동이 같은 ‘언행일치’로 자신들의 메시지를 공허한 메아리로 만들지 않음으로써 모범을 보인 셈이다.


방탄소년단의 유엔 총회 영상 연설(사진=BANGTANTV 유튜브채널)
방탄소년단은 K팝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다. 지난해에도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는데 특히 올해는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에서 한국가수 최초로 1위에 오르며 인기를 더욱 높였다. 팬덤 아미를 중심으로 형성됐던 인기가 대중적으로 확산되는 계기를 맞았다.

이미 방탄소년단의 모델 기용은 효과가 검증됐다. ‘방탄이 뜨면 제품도 뜬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방탄소년단은 현재 롯데칠성음료의 칠성사이다, SPC그룹의 배스킨라빈스,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 스포츠브랜드 휠라, 삼성전자 갤럭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바디프랜드, 경남제약 레모나 등 모델로 활동 중인데 이들 기업들은 연일 함박 웃음을 짓고 있다.

특히 아이돌이 모델로 발탁된 적 없는 헬스케어 브랜드 바디프랜드는 ‘BTS 효과’를 톡톡히 봤다. 바디프랜드는 지난 4월부터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기용했고, 5월 안마의자 판매로만 매출액 576억원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월 최대 실적을 올렸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한국리서치 통계에 따르면 안마의자를 가장 많이 보유한 연령대가 30~40대인데 이들 중에서도 아미가 많아 BTS 효과를 누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전세계적으로 팬덤을 확보하고 있는 만큼 모델 발탁은 해외시장 공략의 성과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제품력은 있으나 해외 마케팅, 영업력 등에서 약점이 있는 중소기업들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다.

지난해만 하더라도 방탄소년단은 월드투어와 스타디움투어 등으로 전 세계를 누비느라 국내에서 광고를 촬영할 시간을 내기가 어려웠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 공연 스케줄이 취소돼 방탄소년단도 국내에 머무르고 있는 만큼 시간에 쫓겨 광고 촬영을 해야하는 상황도 아니다.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기용하려는 광고주들의 러브콜이 더욱 쇄도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번 연설에서 “지금이야말로 우리가 스스로의 얼굴을 잊지 않고, 마주해야 하는 때”라며 “필사적으로 자신을 사랑하고, 미래를 상상하려 노력했으면 한다. 방탄소년단이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