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조한선 "`스토브리그` 특별출연, 방송 보고 알았다..이유 있을 것"

글쓴이: 페르소나  |  등록일: 02.14.2020 10:03:10  |  조회수: 625
배우 조한선이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출연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줘 시선을 끌었다.

조한선은 14일 방송된 SBS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조한선에게 "'스토브리그' 특별출연이라는 걸 알고 있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한선은 "사실 특별출연이라는 것을 방송을 보고 알았다"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더불어 "특별출연이라는 말이 나오고 나서 감독님, 회사에도 안 물어봤다.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놀라움도 선사했다.

그런가하면 조한선은 이 드라마의 인기에 대해 “사실 얼떨떨하다"라고 전하며 "인기를 얻을 거라고 생각 못하고 연기를 했다. 긴장감은 갖고 했는데 반응이 좋을 거라고 생각 못했다"라고 전하기도.

이어 "나쁘고 세게 나와서 욕을 많이 먹었었다. 욕먹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다. 그런데 사랑스러운 악역으로 만들어주셨다"고 덧붙이며 감사함을 드러냈다.


또한 종영을 앞둔 심경에 대해서는 "아쉽기도 하고, 오늘 방송이 나가면 공허함이 클 것 같아서 걱정이다”라고 전했다. '스토브리그'는 이날 마지막회가 전파를 탄다.

조한선은 극 중 드림즈 4번 타자 임동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첫 화부터 존재감을 드러내며 반전의 스토리까지 갖고 있어 그의 활약에 대한 관심이 크다.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라고 불리는 ‘스토브리그’ 마지막 회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다음날인 15일(토) 밤 10시에는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줄 ‘스토브리그-파이널리포트’가 방송된다. 작품성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스토브리그' 팀은 오는 17일부터 사이판으로 3박 4일 일정으로 포상휴가를 떠날 예정이다.

한편 조한선은 2001년 OB라거 CF로 데뷔해 드라마 '논스톱', '좋은 사람', '4월의 키스' 등과 영화 '늑대의 유혹', '연리지', '달콤한 거짓말', '마이뉴파트너', '주유소 습격사건2', '함정', '치외법권' 등에 출연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