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김완선 하면 고정된 이미지, 나를 깨보고 싶어요"

글쓴이: 슈키  |  등록일: 12.02.2019 10:33:15  |  조회수: 1174
가수 김완선이 하이엔드 멤버십 매거진 '더네이버'와 인터뷰 화보를 진행했다.

더네이버 매거진은 2019년의 마지막 호를 준비하며 한 해를 유의미하게 보낸 김완선을 만났다. 한국 댄스 음악의 퀸이자 열일곱 살에 데뷔한 아이돌의 시초, 선구적인 해외 활동 등 김완선은 과거에 이룬 성과를 떠나서 현재까지도 끊임없이 새로운 음악을 발표하는 뮤지션이다.

김완선에게 2019년은 뜻깊은 한 해였다. 오랫동안 출연해 온 SBS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 대중의 반응은 뜨거웠고, 광고로 진행한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 뮤직비디오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10대의 마음마저 사로잡았다. 또 최근 대중문화예술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올해는 연초부터 좋은 일들이 생겼어요. 올 한 해의 노력만으로 이뤄진 일을 아니라고 생각해요. 꾸준히 해 온 활동이 올해 결실을 맺은 것이 아닐까요."

김완선은 신곡 발표를 멈추지 않는다. 지난 2011년 컴백한 이후 8년간 20여곡의 새 노래를 발표해왔고 현재 녹음을 끝낸 곡도 4곡이나 된다. 인디 음악 신에서 활동하는 가수와 신인 작곡가와  작업하며 선배로서의 할 일을 놓치지 않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이야기해주세요'의 세 번째 프로젝트와 미혼모들을 돕기 위한 음반 작업 등 음악을 통한 기부 활동도 진행 중이다.

"컴백하기 이전 공백기가 5~6년 정도 돼요. 음악계도 변하고 낯설어서 다시 시작할 땐 시행착오를 좀 겪었죠. 지금은 어느 정도 익숙해졌어요. 곡을 많이 만들었으니까. 그러면서 자신감도 생겼고. 자유로움도 얻었죠. 지금이 제일 행복한 것 같아요."




화보 촬영 현장에서 김완선은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만큼 아름다운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며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또 인터뷰를 통해 일에 대한 무한한 열정을 드러냈다.

"현재 발표할 신곡을 모두 발표하고 나면 그 다음에는 안 해본 걸 해보고 싶어요. 가요의 틀이 있잖아요. 김완선 하면 고정된 이미지가 있고. 그것에서 벗어난 것. 나를 깨보고 싶어요. 새로운 것을 해보고 싶어요."

김완선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네이버 12월호와 공식 홈페이지, 공식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