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교민스포츠 오늘의ML소식 김광현, "박경완 선배, 그리고 몰리나와 함께 할 수 있어 행운

글쓴이: 리키오빠  |  등록일: 09.24.2020 23:12:43  |  조회수: 58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이 자신과 함께 한 최고의 포수 2명을 떠올렸다.

세인트루이스는 2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김광현은 이날 시즌 마지막 선발 등판에서 5이닝 5피안타 3탈삼진 2볼넷 1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1.62로 마무리했고 팀의 승리로 시즌 3승을 올리며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승리투수로 마쳤다.

이날 김광현 뿐 아니라 특별한 기록을 세운 선수도 있었다. 김광현과 배터리 호흡을 맞춘 포수 야디어 몰리나는 2회, 그리고 7회 안타 2개를 보태 메이저리그 역대 포수 12번째 통산 2000안타 대기록을 달성했다.

경기 후 김광현은 "나는 내 커리어에서 훌륭한 한국 포수 박경완 선배와 함께 했다는 것, 그리고 야디어 몰리나와 지금, 그리고 앞으로 함께 한다는 것이 굉장히 행운이라고 생각한다"며 두 '짝꿍'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광현은 2007년 SK에 입단한 뒤 2013년 박경완이 은퇴할 때까지 배터리 호흡을 맞췄다. 이후에는 코치와 선수로 함께 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SK에서 세인트루이스로 이적한 김광현은 현역 메이저리그 최고 포수 중 한 명인 몰리나와 함께 뛰고 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