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으악! 흑곰이 사람 먹고있어 美 유명 국립공원 발칵

글쓴이: zenias  |  등록일: 09.15.2020 14:12:05  |  조회수: 1641
아메리칸 흑곰./그레이트 스모키 산맥 국립공원 홈페이지

스모키마운틴 국립공원서 야영객 시신 발견

미국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는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 국립공원에서 흑곰의 습격을 받고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 야영객의 시신이 발견됐다. 당국은 이 흑곰을 안락사시켰다.

일리노이주 엘진에 사는 패트릭 마두라(43)가 지난 11일(현지 시각) 오후 7시쯤 노스캐롤라이나(NC) 주의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 국립공원의 헤이즐 크릭 트레일 인근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고 AP통신과 시카고 언론 등이 14일 보도했다.

국립공원관리청 발표에 따르면 한 무리의 배낭여행객들이 야영장과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흑곰이 사람으로 보이는 사체를 먹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공원 관리사무소에 신고했다.

목격자들은 사람이 없이 방치된 텐트를 먼저 발견하고, 훼손되어 흩어져 있는 유해와 흑곰이 이를 먹고 있는 것을 차례로 목격했다고 한다. 당국은 그러나 마두라가 곰의 습격으로 사망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당국은 사고가 발생한 헤이즐 크릭 트레일 일부 지역을 잠정 폐쇄하고, 해당 흑곰을 안락사시켰다.

미국 동부 애팔래치아 산맥 남쪽 끝부분을 이루고 있는 그레이트 스모키 마운틴 국립공원은 면적 약 2091㎢의 산악지대다. 공원당국은 이곳 원시림에 1500여 마리의 흑곰이 서식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당국은 곰과 너무 가까이 있으면 공격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곰을 마주친다면 “도망가지 말고 곰을 지켜보며 천천히 뒤로 물러서야 한다”며 “곰과의 거리를 늘려가면 곰도 아마 똑같이 할 것”이라고 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
  • Waldog  1달 전  

    곰 조심, 차 조심...

  • Buynow  1달 전  

    영어 기사
    비데오 보면
    수영장에 누어있는 노인의 발바닥을 할다가 움찔해서 잠간 도망,
    노인은 빨리 피하지 않고 셀카를 찍고 있으니,,
    https://www.tmz.com/2020/09/14/bear-eats-human-remains-great-smoky-mountains-national-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