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머리 검은 짐승이 정중히 모셔 왔습니다

글쓴이: 한마당  |  등록일: 08.12.2019 22:31:41  |  조회수: 1122
가장 사나운 짐승/ 구상

내가 다섯 해나 살다가 온
하와이 호놀룰루 시의 동물원,
철책과 철망 속에는

여러 가지 종류의 짐승과 새들이
길러지고 있었는데
지금도 잊혀지지 않는 것은
그 구경거리의 마지막 코스
“가장 사나운 짐승”이라는
팻말이 붙은 한 우리 속에는
대문짝만한 큰 거울이 놓여 있어
들여다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찔끔 놀라게 하는데

오늘날 우리도 때마다
거울에다 얼굴도 마음도 비춰보면서
스스로가 사납고도 고약한 짐승이
되지나 않았는지 살펴볼 일이다.

- 시집『인류의 盲點에서』(문학사상사, 1998)
..........................................................

세상에는 사나운 짐승들이 많지만 내가 가장 사나운 짐승일 수 있다. 세상에 고약한 사람들이 널려있지만 내가 가장 고약한 사람일 수도 있다. 세상에 이중인격자를 많이 보지만 내가 바로 그 두 얼굴의 야누스일 수도 있는 것이다. 세상에 어떠한 위험한 동물도 사람과 친숙해지고 그 동물이 자기를 좋아하는 줄 알면 반려동물이 될 수 있다. 인간이 포악해지는 가장 큰 원인은 극도의 이기심 때문이다. 세상에 가장 나쁜 사람은 나뿐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지 않은가. ‘거울에다 얼굴도 마음도 비춰보면서 스스로가 사납고도 고약한 짐승이 되지나 않았는지 살펴’보는 사람은 참으로 다행스러운 인간이다.

실은 호랑이와 악어 따위가 사나워서 철책 안에다 가둬두는 게 아니라 인간의 못된 탐욕 때문에 그들이 갇혀있는 것이다. 그들 눈에는 철창 밖의 우리 인간들이야말로 ‘가장 사나운 짐승’이다. 인간의 이기와 탐욕으로 무수한 생명들이 무참히 죽어나가고 그 죽음조차 생명에 대한 배려라고는 손톱만큼도 없는 잔인함에 치를 떨게 한다. 동물에 대한 학대만이 아니라 같은 인간을 향해 저질러지는 잔혹사도 그러하다. 도처에서 태연하게 저질러지는 끔찍한 살인극은 이어지고 있으며, 어처구니없는 살인이 장난처럼 자행되고 있음을 경악스럽게 목격한다. 하도 끔찍해 고유정의 살인동기가 그의 변명처럼 우발적 충동이라 믿고 싶을 지경이다.

맹수인 사자도 자신을 위협하거나 생존을 위해 먹이를 구할 때가 아니면 사냥에 나서지 않는다. 동물은 제 배가 채워지면 더 이상 다른 동물을 해치지 않는데 반하여 인간은 전혀 그렇지 않다. 가장 이성적인 존재임을 자처하면서 때로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에 오히려 더 사납고 위험한 존재이다. 하느님이 인간의 영혼에 심어 놓으신 선한 마음이 사라지는 순간, 곧장 맹수로 전락해 버리고 만다. 인간의 영혼에 양심이 떠나가고 악신이 들면 인간은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다. 그래서 히틀러나 피노체트, 이디아민이나 폴 포트 같은 인간이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아우슈비츠와 731부대의 만행도 ‘악의 평범성’아래 태연하게 저질러지는 것이다.

그들은 절대 ‘학살’이란 표현을 쓰지 않는다. ‘최종 해결책’이라고 썼을 뿐. 사람 목숨을 파리처럼 여기고 인간이 상상할 수 없는 잔혹한 범죄에도 전혀 죄의식을 느끼지 않는다. 자기가 하는 일이 어떤 일인지도 모른 채 이성과 감성이 마비상태에 빠져버린다. 지금 일본의 아베에게서 그런 그림자를 보았다면 지나친 비약이고 나만의 기우일까. 그들은 때로 그럴싸한 명분과 논리를 둘러대면서 자신들의 생각과 손이 전적으로 옳은 것인 양 사람의 목을 옥죄기도 한다. 나도 7년 전 와이키키 해변 인근의 호놀룰루 동물원에 잠깐 들른 적이 있다. 동물들이 갇힌 우리들을 지나 맨 마지막 자물통이 채워지지 않은 한 우리 앞에 섰다.

그곳엔 “Come and look. at the most dangerous creature on Earth”라는 팻말이 세워져 있었다. 나도 그만 지구상의 ‘가장 사나운 짐승’을 보고야 말았다.

권순진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