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우리 회사였으면" 美회사, 송년회서 총 119억 '깜짝 보너스'

글쓴이: nam76  |  등록일: 12.11.2019 09:50:48  |  조회수: 150
회장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었다"

미국 메릴랜드에 있는 한 부동산 회사가 송년 파티에서 직원들에게 총 119억원가량의 보너스를 나눠줬다고 CNN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인트 존 부동산'의 직원 198명은 지난 7일 송년 파티에서 평균 5만달러의 '깜짝 보너스'를 받았다. 총액은 1천만 달러(약 119억원) 규모에 달했다.

이처럼 거액의 '빨간 봉투'를 받게 될 줄은 직원 대부분이 예상하지 못했다.

이 회사의 로런스 메이크랜츠 회장은 자사가 2천만 제곱피트의 부동산 개발이라는 주요 목표를 달성했다며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기 위해 무엇인가 하고 싶었다"고 CNN에 말했다.

메이크랜츠 회장은 "내 인생에서 본 정말로 가장 대단한 일 중 하나였다"며 "그들은 소리 지르고 울고 웃고 서로 껴안았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그는 "사람들이 우리를 껴안고 악수하려고 줄을 섰으며 보너스를 어디에 쓸 것인지에 관해 이야기했다"면서 "이제 그들은 빚을 갚고 신용카드 대금, 주택담보대출, 수업료, 학자금 대출을 갚고 있다"고 말했다.

직원들은 근속연수에 기초해 보너스를 받았는데, 이제 막 고용된 직원은 100달러(약 12만원)를 지급받았다. 최대 보너스는 27만 달러(약 3억2천만원)였다.

이곳에서 14년 일했다는 리지웨이(37) 씨는 자녀의 대학자금으로 보너스를 쓸 것이라며 "가능한 투자와 주택 보수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8개 지사를 둔 이 회사는 이번 송년 파티를 위해 자사 직원과 손님에게 필요한 항공료와 호텔 비용을 모두 부담했다.

메이크랜츠 회장은 "우리는 직원들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이들은 회사 성공의 토대이자 그 이유"라고 치켜세우기도 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