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권력기관 '뿌리' 거론한 문 대통령"개혁 입법 절실"

글쓴이: CorvetteZr1  |  등록일: 02.15.2019 09:42:16  |  조회수: 57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과 경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안의 국회 입법을 다시 한번 촉구했습니다. 권력기관들의 뿌리, 역사 문제까지 거론하면서 개혁안 입법이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정원과 검찰, 경찰 개혁을 점검하는 당·정·청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권력기관의 '뿌리' 얘기부터 꺼냈습니다.

검찰과 경찰은 일제 강점기 식민통치를 뒷받침한 기관이었고, 광복 후에도 친일파들이 득세하면서 제도와 인적 쇄신에 실패했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올해 우리는 일제 시대를 거치며 비뚤어진 권력기관의 그림자를 완전히 벗어버리는 원년으로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권력기관 개혁을, 3.1운동·임시정부 100주년과 연결해 정당성을 호소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자치경찰제 도입과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와 국정원 개혁안을 하나하나 점검하며 국회 입법이 절실하다고 호소했습니다.

개혁이 물거품 될 수 있다며 '두렵다'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두려운 것은, 지금까지 너무 잘해왔지만 그러나 이게 법·제도적인 개혁으로까지 가지 않으면 이것이 다 또 되돌아갈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공수처는 대통령을 비롯한 최고 권력층에 대한 특별사정기구, 즉 대통령도 감시와 견제의 대상이 된다면서, 검찰이 반대할 이유도, 야당이 반대할 이유도 없다고 했습니다.

행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꽉 막힌 국회 입법이 고민이라는 청와대의 촉구에, 민주당과 민평당은 '공감'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공허'하다고 비판하는 등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이승열)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