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특별한 출고식, BMW X7

누군가 ‘지금의 아내와 제일 기억에 남는 추억이 뭐냐?’고 물으면 ‘처음 만나서 데이트했을 때’라고 자신 있게 얘기한다. 자동차도 마찬가지다. 지금까지 탔던 차들을 떠올려보면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출고했을 때다. 그날의 날씨, 함께했던 사람, 출고 직후의 첫 드라이브 등 그때 추억은 몇 년이 지나도 언제나 기억에 선명히 남아 있다.

그래서 이번 X7의 출고는 더욱 특별하게 하고 싶었다. 이 차는 오직 나만 즐기기 위한 차가 아니다. 우리 가족의 추억을 함께할 차다. 사실 X7을 처음 계약하는 순간부터 이 차가 BMW라는 점에 주목했다.

BMW는 고객이 차를 구매할 때 원하면 인천 영종도에 있는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특별한 출고식을 열어주기 때문이다. 정확히 말하면, ‘BMW 핸드오버 익스피리언스’라는 이벤트다. 결과는 어땠냐고? 내 인생 최고의 출고식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출고 당일, 설레는 마음으로 아내와 함께 영종도로 향했다. 우리 가족을 위한 패밀리카 X7이 과연 어떤 모습으로 우리를 반겨줄지 도착 전부터 기대감이 부풀어 올랐다. 출고식의 첫 순서는 BMW 드라이빙 센터 투어다.

드라이빙 센터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도슨트 투어 서비스를 받았다. 뒤이어 우리 부부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특별한 룸으로 들어갔고, 그곳에서 신차발표회 현장에 온 듯한 X7 소개가 이어졌다.

멋진 영상이 나왔던 대형 화면이 투명한 유리창으로 바뀌었다. 곧이어 뮤지컬 무대에서 본 듯한 멋진 커튼이 차곡차곡 위로 말리며 걷히는 순간, 턴테이블 위에서 X7이 레이저 헤드램프 존재감을 내뿜으며 등장했다.

이것만 해도 심장이 요동치는데 진짜 하이라이트는 따로 있었다. 번호판을 내 손으로 직접 장착한 뒤, 곧바로 BMW 드라이빙 센터 서킷으로 나가는 것이 아닌가? 이 순간만큼은 2.6km의 서킷이 온전히 나와 X7을 위해 존재했다. 선행차 역시 X7으로 준비돼 있었다.

인스트럭터가 운전하는 X7을 따라서 온전히 나만을 위한 서킷 주행을 즐겼다. 평소 같으면 엔진 회전수를 끝까지 몰아붙이겠지만 이날만큼은 새 차기 때문에 충분한 차간거리를 두고, 3000rpm을 넘기지 않으려고 조심스럽게 주행했다.

천천히 달렸지만, 운전대를 돌릴 때마다 BMW의 유전자가 확연하게 느껴졌다. 트랙에서 천천히 운전하는 내 모습이 낯설었는지 조수석에 탄 아내가 한마디 했다. “나도 운전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우리 부부는 이렇게 X7의 출고식을 완벽하게 즐겼다. 그동안 많은 차를 출고해봤지만, 이번만큼 특별한 출고식은 없었다. 아마도 BMW 핸드오버 익스피리언스는 정말이지 최고의 출고식으로 기억될 것 같다.

<출처 : Daum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