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공수 전환 #16 '모델 Y vs ID.4' 보급형 순수전기 SUV 글로벌 맞대결

지난주 폭스바겐의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가 완전 공개되며 글로벌 순수전기 SUV 시장에서 테슬라 '모델 Y'와 본격적인 대결이 펼쳐졌다. 기존 내연기관차를 대표하는 폭스바겐과 실리콘 밸리를 무대로 성장한 테슬라의 맞대결 또한 눈여겨볼 부분이다.

현지시간으로 24일 폭스바겐은 ID.3에 이은 두 번째 순수전기차이자 브랜드 최초의 전기 SUV ID.4를 공식 발표하고, 글로벌 전기차 공세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에 따르면 ID.4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큰 콤팩트 SUV 시장을 정조준한 모델로 유럽은 물론 중국과 미국에서도 생산되어 판매될 글로벌 전략 차종이다.

전장 4580mm에 달하는 ID.4는 강렬하지만 간결하면서도 유려한 라인으로 도로 위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낸다.

전체적으로 전통적인 SUV의 남성적이고 탄탄한 라인은 잃지 않으면서도 0.28의 낮은 공기 저항계수로 뛰어난 에어로 다이내믹스를 실현한다. ID.3와 마찬가지로 ID.4의 외관 디자인 역시 모빌리티의 새로운 시작을 상징한다.

ID.4는 전기 구동계로 움직여 전통적인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으며, 최신 헤드라이트와 그 사이를 잇는 시그니처 라이트가 현대적인 느낌의 전면부 디자인을 완성한다.

전체적인 바디는 매끄러우면서도 탄탄한 느낌을 자아내며, 큰 휠이 장착되어 강력하고 스포티한 느낌을 더욱 살린다. 파워풀한 숄더 라인은 차체를 더욱 탄력 있게 만들며, 역동적인 루프 아치가 차량에 전체 걸쳐 펼쳐져 있어 한 층 더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ID.4의 넓게 열리는 도어는 운전자 및 승객들이 편하게 탑승할 수 있으며 높은 시트 포지션에서 보다 편안하게 착석 및 이동이 가능하다. 도어 표면 아래로 자리잡은 도어 손잡이는 전동식으로 작동된다.

짧은 오버행과 2770mm의 긴 휠베이스 덕분에 상급  SUV 만큼의 넓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선사할 뿐 아니라 폭스바겐의 다른 ID.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차량의 실내를  오픈 스페이스처럼 만들어준다. 전체 루프 길이만큼 광활하게 뻗어 있는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는 차량 가득 빛이 들어 올 수 있게 해준다.

또한 유연하게 배치된 센터 콘솔은 대시 보드와 분리되어 깔끔한 인테리어를 만들어 냈다. 측면 충돌 시 앞 좌석 사이의 중앙 에어백이 작동해 안전성을 더욱 강화했다.


이 밖에 해당 모델의 트렁크 용량은 543리터로, 뒷좌석 시트를 접을 시 1575리터까지 늘어난다. ID.4 퍼스트 맥스에는 간단한 발 동작으로 트렁크를 열 수 있는 전동식 이지 오픈&클로즈 시스템이 탑재되고 여기에 짐을 고정시킬 수 있는 러기지 네트, 네트 칸막이, 조절이 가능한 러기지 플로어를 활용하여 효율적으로 짐을 실을 수 있다. ID.4는 옵션 사항인 견인 브라켓을 이용 시 최대 1000kg의 트레일러를 견인 할 수 있다.

ID.4의 지능형 전자 시스템에는 완전히 새로운 아키텍처 개념이 적용됐다. 하드웨어인 2대의 고성능 중앙 컴퓨터가 위치하고, 소프트웨어는 로컬 서버와 같은 방식으로 작동한다.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새로운 데이터 패키지 통합이 쉽게 이뤄진다. 반면 구동 및 브레이크 등 기본 기능들은 별도의 컨트롤 유닛으로 통제되어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작동이 이루어진다.

ID.4 고객은 시스템 업데이트 기능을 통해 새로운 전자 플랫폼의 이점을 경험할 수 있다. 고객은 모바일 네트워크를 통해 중앙 제어 장치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할 수 있다. 업데이트 시 데이터는 차량으로 전송되고 주행 종료 시에 설치되어 다음 번에 차량을 이용할 때 사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많은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ID.4의 리어 액슬 바로 앞에는 1단 변속기를 통해 휠에 동력을 공급하는 전기 모터가 탑재됐다. 이 PSM 모터는 컴팩트한 사이즈에 가벼운 무게로 설계되었으며, 영구적으로 동기화가 가능하면서도 그 자체로 매우 효율적이다.

두 가지 한정판 모델의 모터 모두 150kW(204마력)의 출력을 내며, 출발 즉시 310Nm의 토크를 사용할 수 있다. 최대 속도는 160km/h이며, 정지상태에서 8.5초 이내에 100km/h로 가속할 수 있다. 2021년에는 훨씬 더 높은 출력과 4륜 구동을 갖춘 최상위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또한 ID.4의 두 퍼스트 에디션 모델은 모두 493kg의 77kWh 배터리를 탑재, 최대 520km(WLTP 기준)에 달하는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알루미늄 섹션으로 구성되며 튼튼한 프레임으로 보호되는 배터리 하우징에는 12개의 배터리 모듈이 포함되어 있다.

이 배터리 모듈들은 각각 24개의 파우치 형 배터리 셀을 포함하며, 냉각수 통로가 통합된 베이스 플레이트는 배터리 내부의 열 조절을 돕는다. 폭스바겐은 이 배터리가 8년 또는 16만 km 주행거리가 지난 후에도 최초 용량의 최소 70% 유지를 보장한다.


이 밖에도 ID.4에 설치된 각종 주행 보조 장치들은 IQ.드라이브라는 개념으로 통합되어 제공된다. 주차경보 기능은 자동 제동 시스템과 통합되었으며, 차선 유지 시스템인 레인 어시스트, 전방추돌 경고장치인 자동 제동 프론트 어시스트, 교통상황 파악, 정지 및 출발 기능을 갖춘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이 포함된다. 

ACC 기능은 내비게이션 데이터와 도로 표지판을 분석해서 굴곡진 길, 속도 제한 표지판, 마을 경계선 등을 예측하여 자동으로 차량 속도를 감소시킨다. ID.4 퍼스트 맥스는 더 많은 운전 보조 장치를 장착하고 있다. 전방 차량과의 거리를 제어하고 차량을 차선 중앙으로 유지해주는 반자율 주행기술인 트래블 어시스트 또한 기본으로 장착된다.

차량이 자율 주행하는 동안, 운전자가 해야 하는 일은 정전식 스티어링 휠을 부드럽게 만지는 것이다. 이와 함께 차선 변경 시 위험한 상황에서 경고를 보내주는 사이드 어시스트와 이머전시 어시스트 기능까지 갖췄다.


폭스바겐 ID.4 퍼스트 에디션은 ID.4 퍼스트(ID.4 1st)와 ID.4 퍼스트 맥스(ID.4 1ST Max) 두 개의 모델로 2020년 말 유럽 시장에 총 2만7000대로 한정 출시될 예정이다. 출시가는 독일 기준으로 각각 4만9950유로와 5만9950유로다.

해당 모델들의 판매가 완료되면 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옵션들을 패키지로 묶은 모델들이 연이어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폭스바겐에 앞서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 지난 4월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 테슬라 모델 Y는 1회 완전충전시 주행가능거리가 505km(WLTP 기준)에 이르며 여유로운 실내공간에 상시사륜구동 방식이 적용되는 등 보급형 세단 '모델 3'에 이어 테슬라의 차세대 모델로 주목된다. 모델 Y의 실내는 3열 7인승 구조를 기본으로 화물 및 탑승자를 위한 다양한 시트 구성 및 적재 공간을 제공할 뿐 아니라 트렁크 이지 액세스를 이용한 편리한 수납도 가능하다.

2열 시트의 경우 독립적으로 완전히 폴딩되어 스키용품, 가구 및 여행용 가방 등을 적재할 수 있고 리프트 게이트가 트렁크 바닥 낮은 곳까지 열려 짐을 빠르게 싣고 내릴 수 있다. 테슬라 모델 Y는 휠 토크를 디지털로 제어하는 2개의 독립 모터를 전후면에 각각 장착하고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3.7초의 순간가속력을 발휘한다. 또한 비, 눈, 진흙 및 오프로드 노면에서도 높은 주행 안정성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측 설명에 따르면 모델 Y의 경우 전기 SUV 차량 중 최장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해 1회 완전충전시 최대 505km를 달릴 수 있을 뿐 아니라 슈퍼차저를 사용할 경우 15분 내 270km를 달릴 수 있는 충전량이 확보된다. 이 밖에 주행 편의 및 안전사양으로 긴급제동, 충돌경고, 사각지대 모니터링 등이 기본 탑재되고 도심과 고속도로에서 반자율주행이 가능하며 주차장에서 사용자 위치를 찾아가는 기능 또한 탑재된다.

모델 Y의 인테리어는 15인치 가로형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가 탑재되고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기능, 성능 및 퍼포먼스의 탑재가 가능하다. 또한 몰입형 사운드 시스템 및 추가 헤드룸과 완벽한 스카이 뷰를 제공하는 확장형 글래스 루프로 심플하고 깔끔한 인테리어를 제공한다. 국내 도입은 내년 상반기로 예상되고 있다.

<출처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