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포드·맥도날드, 커피 껍질 활용한 자동차 부품 연구

포드와 맥도날드가 차량용 친환경 신소재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선택된 재료는 커피 껍질이다. 맥도날드는 로스팅 과정에서 커피 껍질만 매년 3000톤 이상을 배출한다. 이를 자동차용 소재로 활용해 환경 영향을 줄이겠다는 전략이다.

커피 껍질은 고온 압착 과정을 거쳐 플라스틱 소재와 혼합된다. 이는 플라스틱 대비 20% 가볍고, 생산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도 25% 적은 것이 특징이다. 맥도날드는 북미 시장에서 발생하는 커피 껍질들을 포드에 공급할 계획이다.

포드는 새로운 소재를 헤드라이트 하우징, 차체 하부 부품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추가적인 품질 테스트를 거쳐 양산차 탑재 가능성도 검토할 계획이다.

포드는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차량 부품 개발에 적극적이다. 최근 호세쿠엘보와 함께 데킬라 원재료인 용설란 부산물을 활용한 플라스틱 연구를 시작했고, 하인즈와 토마토 부산물을 활용한 부품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포드 선임기술고문 데비 미에레스키는 “환경 문제는 오랜 기간 포드의 우선 순위에 위치했다”며 “맥도날드의 혁신으로 여러 산업이 협력할 수 있다는 예를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폭스바겐도 콘셉트카 ID.비전에서 사과 껍질을 이용한 내장재를 선보였다. 볼보는 XC40 차량용 매트를 재활용 소재로 제작하는 등 자동차 업계 친환경 소재 활용 범위가 점차 커지고 있다. 

<출처 : 모터그래프(https://www.motorgrap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