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벤츠와 BMW의 카셰어링 서비스 셰어나우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의 벤츠와 BMW 전시장에서는 최근 서비스에서 협력을 시작한 두 회사의 서비스들을 만나 볼 수 있었다. 벤츠는 카투고, 마이택시, 무블 등 이미 서비스 시장에서도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상황이다.

BMW는 지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신규 서비스인 파크나우, 차지나우, 드라이브나우를 발표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두 회사의 협력이 가속화되면서 5개의 서비스로 재편한 상황이다.

◆ 벤츠와 BMW의 서비스 협력

벤츠와 BMW는 지난 2018년 3월 양 사의 서비스 협력을 발표했다. 양 사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하는 계획이다. 2019년 초에는 합작 기업을 설립하고 총 10억 유로를 양 사가 투자했다. 현재 양 사의 서비스는 리치나우(대중교통), 차지나우(전기차 충전), 프리나우(택시 호출), 파크나우(주차), 셰어나우(단기렌탈) 등 총 5개 분야로 재편되었다.

◆ 카셰어링 서비스 셰어나우

셰어나우는 벤츠의 카투고 서비스와 BMW의 드라이브나우 서비스를 합친 서비스이다. 카셰어링 서비스이며, 벤츠와 BMW의 차량이 서비스에 사용될 예정이다.

관계자는 아직 셰어나우의 정식 서비스는 출범 전이며, 현재에는 카투고와 드라이브나우가 개별적으로 서비스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다른 회사의 차량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해 놓은 상황이라고 한다. 셰어나우는 조만간 양 사 서비스 통합을 마치고, 통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두 서비스를 합치면 전세계 2만대 이상의 차량이 있으며, 그 중에서 전기차는 3천대 이상이다.

◆ 자동차사에게 모빌리티 서비스가 필요한 이유

셰어나우 CEO인 올리비에 레퍼트는 IAA 컨퍼런스의 ‘모빌리티 변화에 대한 불편한 진실’이라는 발표에서 자동차사가 모빌리티 서비스에 뛰어드는 이유를 간접적으로 설명했다. 자동차 판매라는 자동차사가 쥐고 있던 특권이 사라지면서 서비스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지게 된다. 특히, 자동차의 소유가 줄어들고, 자동차가 사물인터넷 서비스의 일부가 되는 변화는 기존 자동차사에게 큰 위협이 될 수 밖에 없다.

올리비에 CEO는 ‘하지만 그런 변화의 상황에서도 자동차는 여전히 중요하다.’라는 말로 셰어나우와 같은 자동차사의 서비스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서비스와 자동차를 동시에 고민하면서, 서비스에 필요한 차량을 공급하고, 서비스를 운영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 서비스를 강화하는 자동차사

최근 자동차사들은 미래 먹거리를 위한 서비스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벤츠의 서비스는 이미 다양한 분야에서 좋은 실적을 내고 있다. 여기에 BMW가 가세하면서 통합 서비스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벤츠는 이전 발표에서 IT기업과의 서비스 경쟁을 준비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앞으로, 자동차와 서비스를 동시에 고민하면서 이동에 대한 고민, 서비스를 위한 자동차, 자동차를 이용한 서비스를 동시에 고려해 갈 것으로 생각된다.

<출처 : Daum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