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총기난사 사건 잇따라 발생. 총기 규제 강화의 목소리 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