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50년만에 뒤집힌 roe v. wade 판례. 이에 분노한 시민들은 시위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