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김의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니스트: 잔김(John Kim)

잔김은 언어교육을 하고 있으며 스페니쉬와 팝송전문 기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메일: atelier1106@gmail.com
전화번호: 323-640-5675

 
캘리포니아 역사 - 최초 미션을 주도했던 신부들의 운명
11/07/2018 03:50 pm
 글쓴이 : Artchocolate
조회 : 629  



한편캘리포니아 미션의 선두 주자였던 Junipero Serra 신부는 1782, 카멜 성당 건물을 완성하였는데 같은 해 Serra 신부의 오랜 벗이며  카미노 레알 탐험에서 모든 기록을 담당했던 Juan Crespi 신부[로스 앤젤레스라는 이름을 최초로 만든 신부]가 숨을 거두자 친구를 잃은 슬픔에 세라 신부는 한동안 깊은 시름에 빠지기도 했.


그 후1783 Serra 신부는 캘리포니아 전 미션 지역을 돌아다니며 미국의 독립 전쟁을 위한 기금을 마련하였는데 그는 어려운 환경이었음에도 불구하고 $137불이라는 기금을 마련하여 George Washington 장군에게 전달하였다.


그로 인해 세라 신부는 George Washington 장군으로부터 캘리포니아의 시조라는 칭호를 받았으며 또 한그의 이러한 활동 기록은 훗날, 멕시코 시절 파괴되고 방치되었던 캘리포니아의 최초의 미션들이 미국의 정부 시절에는 대부분 복원되는 기쁨을 맞이하는 계기가 될 수 있었다.

 

이듬해인 1784주니페라 세라 신부는 캘리포니아를 위해 평생을 바친 후그의 나이 71세를 끝으로 8 28Mission Carmel 그의 사무실에서 생을 마감하였는데 그의 시신은 Mission San Carlos Borromeo 묘지에 안착되었다.

 

그가 마지막 눈을 감을  그의 제자인 Francisco Palou에게 건축중인 카멜 석조 건물이 완성되면  자신의 시신을 이전 시켜달라고 유언하였으므로 1797석조 건물이 완성되자 Francisco Palou신부는 유언대로 주니페로 세라 신부의 시신을 이장하였다.

 

 , 1803년 Francisco Palou신부도 운명이 다하자 Junipero Serra 신부와 Juan Crespi 신부 옆에 나란히 히게 되어 캘리포니아의 최초 미션을 주도했던 신부들의 운명은 이처럼 마감되었다.

 

세라 신부의 캘리포니아 미션 팀은 1784년 그가 세상을 떠나기까지 샌디에고부터 샌프란시스코의 소노마까지 23채의 성당을 건설하였다.

 

그 중, 1781년 화재로 인하여 2채가 손실되어 현재까지 21채가 남아있는 셈이다



<사진: Junipero Serra 신부>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 소개 05/27/2014 9295
89 캘리포니아 역사 - 최초 미션을 주도했던 신부들의 운명 11/07/2018 630
88 캘리포니아 역사 - 영국인 Geouge Vancouver(죠지 밴쿠버)의 캘리포니아 방문기 10/22/2018 705
87 라틴 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Candilejas 09/12/2018 651
86 캘리포니아 역사 - Juan Bautista de Anza 이야기 2 08/29/2018 780
85 캘리포니아 역사 - Juan Bautista de Anza이야기 1 08/01/2018 1009
84 Monterey와 주변의 관광지 이야기 07/09/2018 1636
83 캘리포니아 역사 – 1770년 대의 몬테레이 이야기 06/06/2018 1133
82 라틴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아도로 05/09/2018 1509
81 엘 카미노 레알 - Epilogue 04/04/2018 1236
80 엘 카미노 레알 - 탐험대, 샌프란시스코 만에 도착하다 02/15/2018 1218
79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마리아 앨레나 01/15/2018 1468
78 엘 카미노 레일 - 탐험대, 목적지인 몬테레이를 지나치다 01/08/2018 1325
77 엘 카미노 레일 - Salinas 이야기 11/27/2017 1654
76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그룹 아바의 "치키티타" 10/24/2017 3593
75 엘카미노 레알 - King City Mission San Antonio de Padua 이야기 09/25/2017 1517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