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5. 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
08/13/2018 03:23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417  
   http://www.balletjean.com [52]





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


 초등학교 시절에 나는 엄마와 함께 로얄 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발레공연을 본 적이 있다. 지크프리트 왕자와 오데트 공주의 파드되를 보고 발레에 대한 동경이 시작되었고, 밤마다 왕자님과 춤을 추는 꿈을 꾸며 발레리나가 되고 싶었다. 발레리나를 꿈꾼다면 클래식 발레의 백미이며 발레의 진수라고 할 수 있는 파드되를 꼭 추어 보고 싶어 한다.  


 파드되는 불어로 스텝을 파(pas)라고 하며 되(Deux)는 숫자 2를 뜻하여 최고의 기량을 보이는 남녀 두 사람이 추는 춤이란 뜻이다. 아다지오로 시작하여 상대방과 함께해야 이루어 낼 수 있는 동작들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완벽한 동작을 이루어내려면 호흡이 가장 중요하다. 백조의 호수, 호두까기인형, 지젤, 잠자는 숲 속의 미녀, 파키타, 해적, 라바야데, 돈키호테, 에스메랄다 등 수많은 클래식 발레에서 파드되는 고전발레의 극치로 뽑히고 있다.


 여자를 들어 올릴 때는 여성 무용수는 풀업자세를 유지해야 하며 남성은 척추가 곧게 펴져 등의 힘으로 수직을 유지해야 하며 체중을 전신에 골고루 분산시켜 여성을 바치고 있어야 한다. 함께 춤을 출 때는 서로의 중심을 계속 찾고, 리드하는 법과 잠시 멈춰 기다리는 법, 힘을 줘야 할 때와 힘을 빼야 할 때 등 매 순간마다 정확한 타이밍이 요구되며 상대방에 대한 세심한 배려를 요구한다.


 파드되를 잘 추려면 남성은 여성을 턴할 때나 들어 올릴 때나 동작이 자연스럽게 연결되려면 서로가 호흡이 맞아야 하므로 교감이 제일 우선시 되며 상대방에게 한시라도 눈을 떼서는 안 된다. 발레테크닉에서 수많은 삶의 철학을 배우게 된다. 우리의 인생도 파드되를 추는 것처럼 나 혼자만을 위한 세상이 아니라 상대방과 서로 도우며 더불어 공존할 때 불협화음이 없는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며 젓가락도 짝이 있어야 음식을 먹을 수가 있다. 파드되가 솔로보다 아름다운 이유며 우리의 삶에서도 상대방을 배려하며 사랑과 이해로 서로가 하나가 되어 호흡을 맞추고 중심 잡기를 깨달으면 매사에 모든 일이 즐거울 것이다. 우리의 인생은 화려한 무대의 스포트라이트 조명 아래 파드되를 추면 항상 클라이맥스에 도달할 것이며 성공적인 삶이 될 것이다.

8.13.201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0 30. 해설이 있는발레 호두까기인형 11/12/2018 229
29 29. 발레 마임으로 사랑을 배운다. 11/05/2018 218
28 28. 내가 발레를 사랑하는 이유! 10/29/2018 253
27 27. 유아발레 3박자의 하모니 10/22/2018 397
26 26. 엘에이 오페라 돈카를로 리뷰 10/19/2018 262
25 25. 허벅지 살 발레로 완전정복 10/16/2018 529
24 24. 선생님도 발레 연습하나요 10/08/2018 447
23 23.제11회 한미무용연합회,진발레스쿨 무용발표회 공연 성황 -감사드립니다 … 10/03/2018 366
22 22. 초대합니다. 제11회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무용발표회 09/25/2018 341
21 21. 봉사의 기쁨을 알게해준 사랑의 마라톤 09/17/2018 522
20 20. 오늘은 발레리나 사진 찍는 날. 09/10/2018 437
19 19. 엄마와 함께 배우는 유아발레 09/03/2018 520
18 18. 자유를 사랑한 맨발의 이사도라. 08/27/2018 645
17 17. 탭 댄스로 스트레스 날려버려 08/20/2018 769
16 16. LA 한인회 문화의 샘터 8월 강좌 " 역사 속 우리 삶과 문학" 08/16/2018 624
 1 |  2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