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영의 부동산칼럼

부동산의 모든것. 김희영의 부동산칼럼 안에 있습니다.

 
집을 살까 말까 ? (1)
07/27/2011 05:48 pm
 글쓴이 : kiminvestments
조회 : 1,740  


 

남가주 5 월 평균 주택 가격은 $317,732 로서 지난 4 월 $302,860 보다도 4.7 % 상승했다. 미국 전역판매량은 감소했다지만 남가주는 20,372 동으로서 4 월보다 12 % 상승했다. 은행 차압으로 소유권이 은행으로 귀속된 것도5 월에 6,942 건으로서 지난 4 월 7,493 건 보다도 -7.9 % 감소했다. 이렇게 차압이 감소되고 있지만 정부정책에 의한 일시적 감소 현상이다.5 월 전체 판매량에서 은행 매물을 뺀 실제 판매량은 13,430 건으로서 4 월보다 16.8 % 상승했다. 남가주 5 월 주택 가격은 $317,732 로서 1 년 전 $285,092 보다 10.3 % 상승했다.

주택 가격이 이 처럼 계속 상승할 것인가 ? 아니다. 반짝 상승세는 새로운 차압 법률과 융자 조정 그리고 정부의 인위적 경기 부양책에 따른 일시 현상이다. 현재 이자율은 5 % 이하로써 최하를 기록하고 있기에 이자율만 보았을 때는 주택 구입에 가장 좋다. 하지만 이자가 아무리 낮아도 주택 구입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자율이 낮아도 감정 법 변경으로 감정 받기가 어렵기 때문에 융자 받기가 어려워졌고 주택 구입이 어렵게 되었다.

 

과거의 일본을 보면 답이 있다. 이자가 10 여 년간 2 % 이하를 유지 했던 일본 경기를 보면 알 수 있다. 이자율이 낮아도 집을 살수가 없었고 부동산 경기는 완전히 얼어붙어 있었다. 주택 구입 계약을 한 가격과 escrow 중에 감정 가격 차이가 보통 $20,000 ~ $60,000 난다. 주택 구입 가격$400,00 이하의 주택 경우이다. 새 감정 법에 영향을 받고 있다. 구입자는 이런 차액만큼 Down payment 로서 돈을 더 지불하든가, 계약 가격을 낮추든가 해야 구입 할 수 있다. 현실적으로 이런 차액만큼 추가 돈을 지불 할 수 있는 구입자가 별로 없다. 그리고 최근 부동산 흐름을 모르는 사람은, 왜 감정 가격보다도 돈을 더 주고 집을 사느냐 ? 하는 의문을 갖게 된다.

 

이러다 보니 계약이 되어 escrow에 들어갔지만 중도에 파기되는 집들이 많다. 그래서 판매량도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2000 년 이후부터 2009 년 까지만 해도 집을 사겠다고 줄만 서면 무조건 융자가 제공된 시절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향후 주택 시장이 정상적으로 변화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다. 주택 재고는 다시 증가 될 것이다. 현재 주택 시장은 1년 전 보다도 분명 좋아졌다. 하지만 정부의 여러 정책과 변경된 법률 때문에 일시적으로 향상되고 있을 뿐이다.

현 주택 시장에서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요소는 차압, 실업률, 세대당 수입, 이자율, 구입 능력, 주택 매매 구조, 판매량과 차압을 뺀 실제 판매량, 가격 동향으로 분석해야 된다. 이들 가운데서 주택 경기에 좋은 것은 낮은 이자율과 일시적인 차압 감소뿐이다. 물론 지역에 따라서는 주민 수입과 구입 능력이 충분한 지역이 있다. San Bernardino 와 RiversideCounty가 여기에 속한다. 앞으로 경기가 나빠서 가격이 더 하락하더라도 큰 여기에서 좀 더 하락 될 수 있지만 큰 하락은 없을 것이다.

 

1. 차압량

차압이 증가되면 부동산 가격은 하락되고 감소하면 부동산 가격 상승이 된다. 남가주 차압은 2009 년 3 월 51,797건 으로써 최고의 차압기록을 만들었다. 2009 년 5 월 48,089 건,10 월 40,811 건이다. 11 월 31,897 건이다. 남가주는 2010 년 4 월 차압은 32,994 건으로서 지난 3월 35,861 건 보다 -8 % 감소했다. 1 년 전의 42,942 건에 비교하면 -23 % 나 하락되었다. 2010 년 5월 남가주 차압은 28,402 건이다. 1 년 전 보다 -41 % 감소했다.

차압 감소 원인은 법률 변경에 있다. 차압이 증가되자 Bush 대통령이 2009 년 3 월부터 차압 방어를 위한 융자 조정 법률을 시행했다. 이때부터 차압 량이 감소하기 시작했다. 그후 2003 년 1 월 1 일 ~ 2008 년 1 월 1 일 융자 받은 사람에게 체납 허용 180 일 체납 후에 (ABx27)차압을 등록할 수 있다는 법률이다. 차압 등록 이전에 차압 대체 방안 통고 의무 (SB 1275, SB 1137) 라는 법률이 생겼다. 2003 년 1 월 1 일 ~ 2009 년 1 월 1 일 사이에 융자 받은 사람에게 적용되며 2013 년 1 월 1일까지 유효하다.

이러한 법률로 인해서 차압이 감소되고 있는 것이지 실제로 부동산 경기가 살아났기 때문에 차압이 감소 된 것이 아니다. 실제로 차압이 낮고, 실업률이 낮고, 세대당 수입이 증가되어서 차압 량이 감소되는 것이 아니다. 은행이 과거에 차압 등록을 벌써 해 둔 것도 새 법률 준수를 위해서 차압을 취소하고 있다. 그 후 새 법률에 의한 통고를 준 후에 새로 다시 차압을 등록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융자 조정 신청서는 접수 해 주지만 실제로 융자 조정이 수락되는 것은 적다. 차압 량의 폭주로 인해서 차압 시간이 1 년 전에는 180 일이었지만 지난 5 월에는 235 일이다. 그리고 지난 4월은 239 일 이었다.

결국 1 년 전에 비교해서 약 2 개월이 더 지연 되고 있는 것은 업무 폭주로 볼 수 있다. 물론 5월 California 차압 재고량은 144,105 건, 차압 경매 대기자가 132,269 건이다. 지난 4 월보다 4.1 %감소했다. 그러나 체납이 8 개월 이상 되어도 아직 차압 등록이 안 된 집들도 많다. 2010 년 5 월 19 일 Washington Post 보도에서, Mortgage Bankers Association의 발표에서, 미국의 주택 융자 받은 사람의 10 % 가 3 개월 체납이 되어 있다. 현재 역사적 기록을 이룬다고 발표했다. 그렇기 때문에 과감한 융자 원금 삭감 없이는 주택 차압이 증가 될 수 있고 주택 재고량이 증가 될 것이다. (끝)

 

김희영 부동산 (951) 684 - 300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6 Short Sale 사기는 형사범죄 (1) 07/27/2011 2561
75 부동산업으로 밥벌이를 해 볼까 ? (6) 07/27/2011 2436
74 부동산업으로 밥벌이를 해 볼까 ? (5) 07/27/2011 3247
73 부동산업으로 밥벌이를 해 볼까 ? (4) 07/27/2011 1864
72 부동산업으로 밥벌이를 해 볼까 ? (3) 07/27/2011 3434
71 부동산업으로 밥벌이를 해 볼까 ? (2) 07/27/2011 2856
70 부동산업으로 밥벌이를 해 볼까 ? (1) 07/27/2011 3974
69 집을 살까 말까 ? (3) 07/27/2011 1804
68 집을 살까 말까 ? (2) 07/27/2011 1945
67 집을 살까 말까 ? (1) 07/27/2011 1741
66 융자 조정, 정부정책과 은행 엇박자 07/27/2011 2592
65 융자조정 성적표 07/27/2011 1810
64 융자조정 쉬워졌다 (1) 07/27/2011 1774
63 신용쌓기 (3) 07/27/2011 2456
62 신용 쌓기 (2) 07/27/2011 2462
   21 |  22 |  23 |  24 |  25 |  26 |  2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