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 고용 시장에 스며드는 종교 차별!!
12/25/2014 06:28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4,597  
   http://www2.lifeinus.com/blogs/register [267]



려가 현실로 일어난다면 그것은 과거 중세 시대의  마녀 사냥과  같은 모습이되게 됩니다.
근래 길거리를 걷다 보면 히잡을 쓴 백인 여성은 물론 동양 여성들도 볼수가 있습니다.  
히잡은 무슬림을 자처하는 여성들이 얼굴을 가리는 그들만의 종교적인 신념에서  나온 옷차림 입니다.
민주주의에서  종교의 자유는 보장이 되어 있습니다.  그러한 종교의 자유는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는 모든 나라가 인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느 특정 지역의 국가들은 그들이 신봉하는 종교만이 
우선이고 여타 종교는 이단으로 취급을 함과 동시에 살인과 차별이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물론 그러한 차별과  살인은 그들의 조상이  경험을 했었던  십자군 운동이라는  기독 문명의 이슬람 침공으로 부터
기인이 되었고  세월이 흘러도  그러한 종교간의 갈등과 반목은 계속되고 있는 겁니다.
그런데 그러한 차별이 민주 국가라 자처를 하고  신생 국가들이 새로운  정치 제도를 받아 들일때  표본으로 생각을 
하는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다니  만약 그것이 사실이라면  우려 할만한 내용이 아닌가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 주위에서  이슬람에 대한 경계와 차별이  미국 직업 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다는 우려가 현실로 
이어지는 모습을 정리를 해볼까 합니다.

@@@@@@@@@@@@@@@@@@@@@@@@@@@@@@@@@@@@@@@@@@@@@@


매년 미국엔 대학을 졸업을 하는 학생들이 쓰는 이력서는  상상을 초월을 할 정도로 많이 쓴다 합니다.
졸업생들이 쓰는 이력서의 분량은 졸업한 해의 경기 상황과  반비례를 한다고 하니 가히 지막을 하고 남음이 있을 겁니다. 많은 이력서를 쓰지만 회신이나 전화는 전혀 없습니다. 자격이 되지 않이 그럴수도 있으려니 생각을 하지만 거기엔 우리가 모르는 숨겨진 내용이 있습니다.  그 숨겨진 내용이란  우리가 익히 들어 알고 있는 국제 정세와 깊은 연관이 되어있는 내용이라 하는데, 아마 경제적인 문제가 아닐까? 하고 대부분 생각을 하는데  놀랄만한 사실이 
숨겨져 있다는 겁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닌  이력서를 기입을 할때 자신의 종교적인 신념을 담은 내용을 빼라는 
이야기를 어느 채용 전문가에 의해 언급이 된겁니다. 코네티컷 대학 사회학 교수인  마이클 월레스는 근래 직업 
시장과 이슬람과 기독 문명의 충돌에서 오는 불협화음을 적절하게 비교를 하면서 여기엔 대학 졸업생들의  취업 
문제와 연관을 시킨 겁니다.


지난 6월 Social Current 라는 저널지에서는 3200명의  졸업생들에게 이력서를 쓰게 하고  그 이력서를 유명한 
채용 사이트에 올렸습니다.  그러자  이력서를 본 고용주들이 4개의 답변을 보냈는데  첫째는 일반적으로  
경력이나  자신들이 찿고 있는 인재가 아니다!!  라는 일반적인 내용과  그외 다른 2가지는 우리가  불합격을 
시사하는 그러한 문구로 장식이 되었는데 마지막 한가지가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준겁니다.  그것은 다름이 아닌 
이력서에 쓰인 과거 학생들이 재학시 활동을 했었던  종교 그룹 활동에  대한 우려를 표시한 내용인데  
그 고용주들이 이야기 한 내용은 무슬림 학생 그룹 이라던지 쥬이쉬 학생 그룹 이라는 내용을  언급을 하면서 
채용에 대해 그들의 불신을 나타낸 겁니다.


결과요?  제출한 이력서에 종교적인  내용을 묘사치 않은 그룹보다 종교적인 내용을 묘사한 이력서를 제출한 
졸업생인 경우  이메일은 30프로 적게, 전화는 33프로 적게  받았고  대부분 연락도 없었던 겁니다.    물론 종교에 대한 편향된 내용을 직접 묘사는 하지 않았지만  고용주들이 나타낸 뉘앙스는 분명  이분법적인 종교 사관을 가지고 있었던 겁니다. 그러나 더 우려할 만한 내용은 무슬림 같은 경우는 이보다 더 많은 숫자로 이메일은 약 40 프로 
전화는 60프로 정도 덜 받은 것으로 나타나 있어 현재 미국서 벌어지는 무슬림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이 결코 
간과해서는 안될 수위까지 올라있는 겁니다.


어떠한 이유라도 종교적인 편향으로 민주주의를 자처하는 나라에서는 벌어져서 안되는  이러한 차별은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긴  하지만 현재 미국 일부에서 보이지 않게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합니다.  
그런데 길가에 가다 히잡을 쓰고 가거나 액센트가 심한 중동계 남성을 보면 혹시 테러리스트? 라고 생각을 해보신 적이 있지 않습니까? 만약 그렇다면  위에 언급한 고용주들의 생각과 같은 시각으로 바라보는 그러한 편견에 
빠져 있다는 이야기와 다름이 없습니다.

-Life in US 블로그는 블로거님의 수익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블로그입니다!-

미국내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글 웹사이트중 유일하게 Life in US 블로그는 블로거님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허용을 해 드리는 것은 물론이고 블로거님의 수익 창출에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을 하는 미주내 유일한 한글 블로그입니다.

지금 바로 Life in US 블로그를 시작해 보세요!
 -블로그 만들기
   


각종 희귀 동물과 중국 원산지 자이언트 팬더를 보유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동물원
-샌디에고 동물원(San Diego Z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5340
89 강한 달러가 미국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12/29/2014 4393
88 내가 받은 기프트 카드! 월마트에서 현금으로 교환!! 12/27/2014 4110
87 미국 고용 시장에 스며드는 종교 차별!! 12/25/2014 4598
86 내 집에 있는 커피 머시인이 리콜이 된 제품 12/24/2014 3205
85 식당 매니저가 이야기 하는 외식비 줄이는 방법 10가지!! 12/23/2014 3715
84 미국의 IRS(국세청) 진짜!! 무덤까지 추적하는군요!! 12/22/2014 4920
83 미국인 이혼 사유 8가지!! 그리고 한국인의 이혼 사유!! 12/21/2014 4868
82 범죄 활동에 연류된 어느 약사 이야기!! 12/19/2014 3101
81 홀푸드( Whole Foods)가 소비자에게 숨기고 싶은 내용 12/18/2014 5512
80 표정 관리에 들어간 미국 주유소 사장님들!! 12/17/2014 3592
79 진통제를 달고 사는 미국인들!! 12/16/2014 4523
78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팁!! 그리고 한인들의 생각!! 12/15/2014 3526
77 이것에 너무 많이 노출된 미주 한인들!! 12/12/2014 5172
76 우리가 모르는 미국 자동차 제조사의 secret warranty!! 12/11/2014 3307
75 유가 하락!! 울고 웃는 나라는 어디 12/10/2014 3864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