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팁!! 그리고 한인들의 생각!!
12/15/2014 05:36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3,525  
   http://www2.lifeinus.com/blogs/register [234]



미국에 거주한 기간과 상관없이  믾은 한인들이 팁에 대해서 주어야 하나? 안주어도 되나? 라는 망설임에 빠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토로를 하는 것을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서 자주 보곤 합니다.  미국에  거주한 기간과 상관 없이 한인들에게는  팁 이라는 존재가 아직 생소하고 껄끄럽게 다가 온다고 이야기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한인이 운영을 하는 한인 식당에 다녀오신 분들은  그분들이  종업원에게 받은  서비스에  만족치 못할 경우, 팁을  내야 하는 것에 대해 무척 거북스럽게 생각을 합니다.  제가 사는 지역에  베이 지역을 중심으로  한인들의 쉼터인 자유 게시판이 있는데  그곳을 보면 자신들이 한인 식당에서 받은 서비스에 대해 가감없이 불만을  토로를 하는데  그중에서 제일 자주 대두되는 불만은  손님인 자신이 그에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는데 팁을 왜? 주어야 하느냐? 혹은  영수증에 이미 팁이 계산이 되어 나왔는데  통상적으로 그런 이야기는 사전 설명이 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아무 이야기도 없어  팁을 이중으로 주었다는 불만이 게시판을 통해서 자주 올라오는 내용을  보았습니다.
 
우리는 연말연시가  되면  주민에게 서비스를 매일 하는 분들에게 작은 카드나 선물 혹은 약간의 현금이 들어간  크리스마스 카드를 주기도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연말연시를 맞이해 그동안 챙기지 못한 주변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시를 하는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어떻게 감사함을 표시를 하는지,  그리고 팁에 대해  아직 적응치 못한 우리 일부 한인들에게 보통 미국 시민들은 어떻게 주변 사람에게 고마움을 전달을 하는지 나름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


여기저기서  계산기를 두드리는 소리와 현금 보관 서랍이 요란하게  링소리를 울리면서  토해져 나오는 소리가 
들립니다. 연말연시가 되면 무척 익숙한 풍경입니다. 아이의 유치원 교사에게 자신의 아이를 잘 돌보아 주어  
감사의 표시로, 일년 연두달 쓰레기통과 씨름한 청소원, 메일을 매일 딜리버리 해주는 집배원, 자신의 머리를 
가꾸어 주는 헤어 드레서,  그리고 평소에 직간접적으로 신세를 졌던  주윗분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할 선물을  
사는 모습들 입니다.
 
이런 선물을 살 시간이 없어 현금으로  대신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기에 혹시 그러한 현금( 팁)을 받는 이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하지 않게 하거나, 혹시 선물 대신 현금을 대처를 해야 할  경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있어 그러한 경우에 대비 아래에 소개가 되는 적절한  방법을  염두에 두시고 행하시게 되면 별무리가 없을 겁니다.
 
특히 팁문화에 대해 아직도 익숙치 않은 우리 한인들이 보시면 나름 아!! 그렇구나!!  라고 생각을 하실 내용 
9가지를 묘사를 할까 합니다.
 
1. 부의 나눔 입니다!!
부의 나눔이라 해서 돈이; 많아야 꼭  팁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자신의 형편에 맞게 마음의 표시로 마음의 
나눔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팁이나 선물을 하기전 아래의 내용을 한번 생각을 해보는 것도 유익합니다.
# 본인의 형편에 맞게 팁이나 선물을 결정을 해야 합니다.
# 먼저 누구에게 할것인가를  정합니다.
# 누구를 먼저 해야할지를  결정을 합니다.
# 한사람당 얼마의 팁이나 선물을 할지 결정.
# 본인의 예산에 다다르면 그만하면 됩니다. 무리를 할 필요는 없습니다!!
# 상기처럼 예산이 되지 않아 하지 못할 경우  대신 감사의 표시를 어떻게 할건가를 생각!!
 
2. 본인의 형편에 맞게!!
없으면서도 자신의 재정적인 능력을 보이기 위해  허세를 부릴 필요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재정적으로 힘이 
들면서 아이고!! 선물이나 팁을 주어야 하는데!!  라는 강박 관념도 가질 필요는 없습니다.  보통 일년에  5만불에서 7만5천불의 소득을 가진 미국인 가정은 연말연시에 구입한 팁과 선물 비용으로 나간 채무를 변제를 하는데 
2.6 개월이 걸린다 합니다., (5만불 이하의 소득을 가진 가정은 2개월.)
 
3. 재정적인 유연성을 갖는 것도 중요합니다!!
팁이나 선물을 하는데 얼마 이상은 해야 한다!!  라는 규정은 없습니다. 감사의 마음을 갖는 마음을 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합니다. 재정적으로 힘이 들거나  현재의 소득으로 겨우 살아가는 소득이라면   위에서 이야기 하는 
내용은 신경을 쓰지 말라 합니다.
위의 내용은  먹고 사는데 지장은 없다는 표현은 좀 그렇지만  그래도 십시일반을 할수있는 가정을 대상으로 구성된 이야기 입니다.
 
4. 어떻게 해야할지 모른다구요? 주윗 사람들에게 물어 보십시요!!
아이의 학교 선생님에게 무엇을 할지 모르겠다구요?  그럼 학교 사무실에 전화를 해서 다른 부모들은 무엇을 
하는지 물어 보세요. 헤어 드레서?  후론트 데스크에 물어 보셔도 되고, 청소원에게는?  회사에 전화를 해서 물어 보아도 됩니다. 그렇다고 물어보기 위해 사무실을 방문할 필요는 없습니다.  아니면 아이의 친구 엄마한테 물어 
보아도 됩니다.
 
5. 이럴 경우는 팁을 줄 필요는 없습니다!!
정기적으로 그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뜻으로 팁을 자주 주었다면 연말연시라 해서 별도의 팁을 줄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 자신이 받는 서비스가 특별한 서비스가 아니라 생각이 될때
# 당신이 받는 서비스를 행한 사람의 이름을 모를때
# 원칙적으로 우체국 직원은 선물및 팁을 수수하는 것은 위법이라 합니다.  그러나 20불 미만의 선물이나 팁은 
   가능하다 합니다. 학교 선생님은 25불 이상의 선물 수수는 안된다고 합니다, 물론 현금은 더욱 더 안되지요.
# 평소에 자주 주었다면 그렇게 할 필요는 없습니다.
 
6. 이런 분들에게 가급적 팁을 주시는게 좋을거 같다고 합니다!!
쓰레기를 수거하는 청소 요원, 아이를 돌보아 주는 사람, 신문 배달원, 핸디맨 혹은 핸디 우먼, 자신의 집을 
청소해 주는 분,  헤어드레서 혹은 이발사, 개인 트레이너, 마사지를 해주는 분, 노인을 돌보아 주는 사람, 손툽을 
정리를 해주는 사람, 자신의 애완 동물을 돌보아 주는 사람.
얼마나 해야 하냐구요?  제일 중요한 것은 자신의 재정 상태 입니다.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다면 정기적인 서비스를 해주는 분들에겐 보통 일주일  페이에 해당하는 금액이 적당하다고 합니다. 또한 이미 정기적으로 팁을 준 분들에겐  안주어도 상관이 없으나 그래도 마음이 편치 않다면  감사 카드로 대신 하면 됩니다.
 
7. 팁을 줄때!!
그냥 주시지 마시고  봉투에 넣어 이름을 쓰고 주시면 됩니다. 여기에 감사 카드를 넣고 주시면  본인의 감사한 
마음이 배가가 될겁니다.
 
8. 선물을 줄때!!
팁을 주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이 들면 잘 표장이 된 선물과 감사 카드를 동봉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혹은 20불 미만의 선물 카드를 주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그렇지만 식료품을 구입할수 있는 그로서리 카드는 주지 마십시요!! 만약 받는 이가  재정적으로 힘이 드는 것이 보일땐 묻지 말고 현금을 주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9. 현금이 없어 팁이나 선물을 하지 못할때는?
감사의 편지나 카드 혹은 따뜻한 감사의 말 한마디,  자신의 자녀가 만든  선물 혹은  감사 카드, 집에서 만든 쿠키도 자신이 생각하는 감사의 마음을 실어서 보낼때 그 진가는 더욱 더 빛이 나는 겁니다.
 
 
선물이나 팁은 얼마나 해야 한다는 그러한 가이드 라인은 없습니다.  단지 감사한 마음을 얼마나 표현을 할수 
있는가가 중요한겁니다. 저는 가끔 아이들과 외식을 하러가면  반드시 팁을 적정 수준으로 놓고 나옵니다. 
이때  딸아이는 무슨 팁을 그렇게 많이 놓고 나오느냐? 라고 힐난을 합니다.  그런 딸이 지난 6월 대학을 졸업을 
하고  산호세에 직장을 잡기까지 약 4개월 동안  한국인이 경영을 하는 스시 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한적이 있었는데 당시에 여러가지 애환(?)을 겪었는지  특히 대학생인 웨이트레스가 서버를 하면 가급적  팁을 많이 주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본인이 적절치 않은 서비스를 받거나 특별한 비스가 아니면 팁을 주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주류미국인들은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요식업에 종사하는 사장님들이나  종업원은  자신의 팁을 노하기 이전에 적절한 
서비스가 우선이 되야 할겁니다. (특히 요식업소의  사장님 되시는 분들은  직원들에게 최저 임금을 주면서 그나마 손님이 종업원에게 주는  팁은 절대 가로 채서는 아니 됩니다!! )

sldk1-a2.jpg

자기 자신의 취미 생활과  스폰서가 지원을 하는 블로거가 되고 싶다구요?
그런데 그런 블로거를 미주에서 찿기 어렵다구요?  당연합니다!! 미주에 있는 블로그는  여러분의 품위있고 알찬
포스팅만을 원하지  그런 편의를 제공치 않습니다!!  만약  그런 것을 요구를 하면 싫으면 방 빼라!! 라는 막무가내
식입니다!! 

자신의 도메인이 있다구요??
그런데 서버 비용이 만만치 않아  자신만의 홈페이지를 만들지 못한다구요??
자신의 도메인이 있다면  그 도메인으로 블로그를 설치를 할수가 있습니다.
다른 홈페이지에 자신의 블로그를 오픈을 하지만 문앞에 내거는 문패(도메인)은 자신의 도메인을 사용을 
할수가 있습니다!!  자신의 도메인을 사용 자신의 블로그를 오픈과 동시에  스폰서로 부터 경제적인 지원을 
받는 그런 스폰서 블로거가 되실수 있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블로그 참고!!)

무엇을 더 망설이십니까?
상단에 있는  링크를 클릭을 하시고  블로그를 오픈을 하십시요!! 문의 사항은 블로그를 오픈을 하고
운영자에게 질문을 하시면 자세하게 안내를 해드립니다!!

또한 자신이 스폰서 블로거가 되면 매달 정기적으로 스폰서 업체로 부터 
정기적인 지원을 받는 그런 기회를  미주에서는 처음으로  보장하는 곳이
바로 이곳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5314
89 강한 달러가 미국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까 12/29/2014 4392
88 내가 받은 기프트 카드! 월마트에서 현금으로 교환!! 12/27/2014 4110
87 미국 고용 시장에 스며드는 종교 차별!! 12/25/2014 4597
86 내 집에 있는 커피 머시인이 리콜이 된 제품 12/24/2014 3205
85 식당 매니저가 이야기 하는 외식비 줄이는 방법 10가지!! 12/23/2014 3715
84 미국의 IRS(국세청) 진짜!! 무덤까지 추적하는군요!! 12/22/2014 4919
83 미국인 이혼 사유 8가지!! 그리고 한국인의 이혼 사유!! 12/21/2014 4868
82 범죄 활동에 연류된 어느 약사 이야기!! 12/19/2014 3101
81 홀푸드( Whole Foods)가 소비자에게 숨기고 싶은 내용 12/18/2014 5512
80 표정 관리에 들어간 미국 주유소 사장님들!! 12/17/2014 3592
79 진통제를 달고 사는 미국인들!! 12/16/2014 4522
78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팁!! 그리고 한인들의 생각!! 12/15/2014 3526
77 이것에 너무 많이 노출된 미주 한인들!! 12/12/2014 5171
76 우리가 모르는 미국 자동차 제조사의 secret warranty!! 12/11/2014 3307
75 유가 하락!! 울고 웃는 나라는 어디 12/10/2014 3864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