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재고해야 할 연말연시 여행 계획에 대한 10가지!!
12/11/2018 06:46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125  
   https://wemembers.tistory.com/ [95]



연말 연시의 미국의 도로와 공항은 그야말로 북새통을 이루게 됩니다. 평소에 2시간 정도 일찍 나가야 했었던 공항서 약 한시간 정도 더 일찍 나가야 하는 그런 경우가 생기고 여기다가 기후의 변화로 공항서 발이 묶이면 그 상황은 더욱 더 악화일로를 걷게 됩니다. 그렇다고 도로 사정도 그리 녹록한 편은 되질 못합니다. 근래 미국의 개스값이 하락 국면에 접어들면서 자동차 여행에 대한 부담감이 없어지자 많은 운전자들이 웬만한 거리는 항공기로 이동을 하는 것보단 자동차로 움직이는 것이 혼잡한 공항내의 탑승 수속을 경험하는 것보단 더 수월하다고 생각을 하기 때문입니다.

일년만에 만나는 친지 가족들을 만나는 설레임으로 자칫 신중해야 할 여행 계획을 간과하는 경우가 있어  많은 여행객들이 매년 같은 시행 착오를 반복을 하게 되는데요, 미국 자동차 협회인 AAA는 금년에도 어김없이 연말연시 여행에 대한 필수적인 내용을 반복을 합니다.

AAA  통계에 따르면 약 4700 만명의  미국인들이 최소한 50 마일 이상 이동을 하는 것으로 집계가 되었으며 이것은 지난 2007년 이후로 최대의 숫자인 셈입니다.

아래에 소개가 되는 10 가지 내용은 귀중한 연말연시의 기간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가급적 피해야 할 내용을 여행 전문가의 시선에서 바라 본 내용을 중심으로 묘사를 해보았습니다.


연말연시에 즈음한 공항내 진풍경 모습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s://wemembers.tistory.com/1176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아차!! 싶은 나의 은퇴 생활!! 11/13/2019 179
741 지금 그리고 몇년 후 받을 사회보장 연금의 가치 비교!! 11/11/2019 263
740 은퇴 그건 팔자 좋은 소리라고 하는 미국 베이비 부머들!! 11/08/2019 434
739 싸다고 달려든 미국 아웃렛의 속살 들여다 보기!! 11/06/2019 885
738 이혼, 그리고 재혼!! 나의 사회보장 연금의 향방은 11/01/2019 739
737 온라인 데이트에서 저는 이렇게 당했습니다!! 10/29/2019 782
736 알면 알수록 득이 되는 자동차 리스!! 10/28/2019 496
735 실리콘 밸리 엔지니어들이 이야기 하는 그들만의 이야기!! 10/25/2019 552
734 은퇴후, 당신의 거주 장소는 너싱홈이 아닌 바로 이곳!! 10/24/2019 791
733 꿈만 같았던 6개월!! 그 이후의 이야기!! 10/21/2019 587
732 돌싱녀들이 이야기 하고자 하는 전 남편과의 재결합! 10/18/2019 1129
731 은퇴 후, 주택 규모 줄이는 미국 시니어들!! 그럼 한인들은 10/16/2019 873
730 미국이나 한국! 장례 업체의 횡포는 어디까지 10/13/2019 722
729 1900불에서 6700불로!! 봉급이 아닙니다!! 10/12/2019 757
728 년 20, 30만불 서로 저소득이라고 하는 그 두 부부의 이야기!! 10/11/2019 63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