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150명의 인명을 앗아간 어느 조종사의 일탈 행위!!
08/19/2018 04:10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543  
   http://wemembers.tistory.com/ [220]



기장은 갑자기 요의를 느껴  화장실을 가야만 했었습니다.

비행을 오토 파이럿으로 변환을 하고 부기장에서 기수를 맡긴후 기장은 화장실을 간겁니다. 조종간을 부기장이 맡으면서 부기장은 불순한 생각을 하게 된겁니다. 원래 그의 정신 상태는 몹시 불안정 했었고 치료 경력도 있었으며 우울증에 빠진 내력도 있었습니다. 기장이 없는 사이 부기장은 조종실 문을 걸어 잠그고 정상적인 고도인 38000피트 상공에서 급격하게 하강을 시도를 한겁니다. 이런 긴박한 상황을 눈치챈 기장은 조종실 문을 열려 했으나 때는 이미 늦었던 겁니다.


원래 조종실 문은 잠그지 않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9-11 테러 사건 이후  모든 항공기의 조종실은 안에서 잠그게끔 하여 테러리스트들의 조종실 침입을 못하게 만들었는데 이것이 족쇄가 된것이 프랑스 지역에 위치한 알프스 산맥 근처에 자살 추락을 기도한 독일 항공사의 추락 사고였었습니다.

이번 사고로 인해  블랙 박스를 면밀하게 분석을 한 결과 모든 항공사는 조종사의 육체적 건강과 정신적 건강에 대한 지침을 부랴부랴 만들기 시작을 한겁니다. 우리는 비행기 여행을 하면서  우리들의 생명과 안전을 두 조종사에게 일임을 합니다. 우리는 그들의 비행 능력과 경험을 전폭 지지하기에 우리의 생명을 그들에게 맡기고 탑승하는 겁니다.


근래 항공기를 이용하는 많은 승객들 사이에서는 조종사에 대한 우려의 눈길과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합니다. 이에 본 포스팅에서는 근래 독일 항공사의 비극에 즈음해서 점점 높아지는 비행기 안전에 " 내가 탑승을 하는 비행기!! 과연 조종사를 믿어도 될까??"  라는 내용으로  나름 기술해 보았습니다.


" 내가 탑승을 하는 비행기!! 과연 조종사를 믿어도 될까??"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99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3927
644 돈 많고 나이 많은 남성과 결혼하려는 여성들의 이야기!! 08/20/2018 1719
643 150명의 인명을 앗아간 어느 조종사의 일탈 행위!! 08/19/2018 1544
642 크루즈 여행! 해야 될것과 하지 말아야 할것들!!! 08/18/2018 1582
641 샌프란씨스코에 가시면 이 버스는 꼭 타봐야 할듯!! 08/17/2018 2967
640 스시(sushi)!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 08/16/2018 2500
639 항공기 승무원을 내편으로 만드는 극히 일반적인 상식!! 08/15/2018 2432
638 달리는 자동차에 세금 징수하려는 얄팍한 미 주정부!! 08/14/2018 1970
637 내 피검사 비용이 10,169불 08/13/2018 2206
636 알차게 즐기는 미국 기차 여행 101!! 08/12/2018 2160
635 미국 호텔이 고객과 공유하고 싶지 않은 이야기들!! 08/11/2018 2131
634 일부 미국 공항 검색 직원들의 지저분한 뒷이야기들!! 08/10/2018 2589
633 미 연방 경찰에 급습()당한 어느 산후 조리원 이야기! 08/09/2018 2315
632 모르면 현혹 당하는 미 도매업체들의 광고 내용들!! 08/07/2018 2391
631 미국인들의 일편단심 Made In China 사랑 08/06/2018 1930
630 우리가 모르는 맥도날드 뒷이야기들!! 08/05/2018 225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