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조용하고 확실하게 불만 접수하는 호텔 투숙객 유형 더보기!!
06/01/2018 03:42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070  
   http://wemembers.tistory.com/ [94]



여행!!

말만 들어도  설레이는 단어 입니다!!  우리가 초등학교 시절 소풍을 가거나 운동회를 한다치면 전날 밤은 거의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게 됩니다.  그러나 커서 아니 나이를 먹어서도 집을 떠나 여행을  간다면 마음이 들뜨게 됩니다. 온라인으로 호텔예약을 하는데  보지도 않고 호텔 혹은 호텔  예약 대행 업체를 통해 예약을 하게 됩니다. 그때까지만 해도 들뜬 마음은 주체를 할수가 없습니다!!

 

드디어 여행을 떠나 목적지에 당도하여 예약을 한 호텔에 짐을 푸는데 이거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보던 조용하고 깨끗한 호텔이 아닙니다!! 창문을 여니  인터넷에서 본  전망이 확 트인 해변가나  도심이 내려다 보이는  전망이 좋은  호텔이 아니라  신축 건물 공사장이 바로 창문 앞에 있어 소음은 물론  먼지가 푹푹 나는 그런 호텔입니다!! 그거 까지는 좋습니다!!  내가 아니 우리 가족이 피로를 풀기 위해 잠을 자는 침대는  누가 방금 자고 나간 것처럼  시트가 다 꾸겨져 있습니다!! 베개에서는 칙칙한  냄새가 납니다!! 그러다 더 참지 못하고 호텔 고객 서비스에 불만을 접수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 미주 한인 아니  해외로 여행을 많이 가시는  본국에 계신 분들은  이러한 상황에 직면을 하게 되면 고객 불만을 어떻게  당사자들에게 해야 하는지를 모릅니다.  그냥 나는 돈을 주고  투숙을 하는 고객이니까, 고객을 대접하는 호텔측 직원들을 하인 취급하듯  무례하게 대합니다. 목소리가 일단 커야 한수 잡고 들어간다는 한국 특유의 막가파식으로 일단 저돌적(?0으로 대듭니다. 여기에 언어 문제가 있게 되면 더욱 더 상황은 꼬여 갑니다.

 

그래서 필자는 우리 미주 한인이 미국내 혹은 본국에 계신 분들이 해외 여행을 떠나  고객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 하여 불만을 접수를 할때 자칫 일이 꼬이는 상황을 방지키 위해  불만 접수를 하는  방법을 제시할까 합니다. 소위 요새 말하는 갑질의 행태로 호텔 직원을 대했다가는 자칫 무례한 어글리 코리안으로 취급 받기 십상이거나 최악의 경우에는 경찰에 의해 질질 끌려나가는 그런 상황도 맛볼수가 있으니 불만 접수도 매너를 갖추고 해야 본인이 원하는 최상의 고객 서비스를 받을수 있는 겁니다.

(위의 두 여성은  최고의 고객 서비스로 유명한 뉴욕에 자리 잡은 워돌프 아스토리아 호텔 직원인 Jackie라는 같은 이름을 가진 여성으로 최상의 서비스상을 받은 여성들 입니다!!)


일단 "높은 사람 나오라 그래!" 라고 목소리 높이는 갑질의 유형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20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74 안락사를 위해 캘리포니아에서 오래곤으로 이주한 어느 여성 이야기!! 06/10/2018 1144
573 감춰진 미국 아웃렛의 비밀!! 06/08/2018 2183
572 갑작스런 질병으로 항공기 탑승이 어려워진 경우 06/07/2018 1004
571 숨겨져 있는 코스코 무료 시식 코너의 진실!! 06/06/2018 1925
570 미국 여권을 독수리 여권이라 부르는 이유!! 06/05/2018 1637
569 투숙객에게 사기치다 벌금을 때려 맞은 어느 호텔 이야기!! 06/04/2018 1421
568 성매매 현장, 젊디 젊은 한국 여성이 항상 있다 06/03/2018 2188
567 조용하고 확실하게 불만 접수하는 호텔 투숙객 유형 더보기!! 06/01/2018 1071
566 베이비 부머들의 또다른 암초! 그것은 주택 대출금 변제! 05/31/2018 1025
565 내가 본 라스베가스 뒷골목의 삭막함!! 05/30/2018 1888
564 자동차 사고 단 이런 이야기는 피하심이... 05/29/2018 1047
563 사회보장 연금을 중간에서 탈취() 당한 어느 미국인 이야기! 05/28/2018 1077
562 성( castle)과 같은 Half Moon bay의 리츠 칼튼 호텔!! 05/27/2018 1050
561 노숙자의 천국은 바로 그곳! 하와이!! 05/26/2018 1271
560 미국인들은 중고차 구입시 이렇게 대처한다 05/25/2018 13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