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중년 이상의 남성들이 숨기고자 하는 이야기!!
04/27/2018 03:49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386  
   http://wemembers.tistory.com/ [92]



아주 오래전 American Medical Journal지 에서는  흥미로운 사실을  발표를 했었습니다.

그 연구 대상은  미국으로 이주를 한 일본인 1세들과  2,3,4세들의 질병을 비교 분석을 한 내용인데요,1세인 경우에는 일본인 전통 질병인 간 질환과 소화 기관의 질환이 주류를 이루고 있었지만  2,3,4세들의 질병은 그들 조상들이 앓고  있었던 질병과는 반대로  서구화 되어가는 경향을 보였다고 이야기를 합니다. 주로  대장 질환이나  여성인 경우는 유방 질환   그리고 남녀 공히 고혈압과 당뇨 그리고 높은 콜레스트롤 같은  성인병 질환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합니다.

 

이러한 연구 내용에  미국에 거주를 하는 한인들도 예외는 아닌듯 싶습니다. 남녀 공히 4, 50대에 접어들기 시작을 하면   여러가지   성인병에  직면을 하게 되는데요,  오죽하면   우스개 소리로  " 저 사람은 걸어 다니는 종합 병원이야!! "  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한인들의 성인병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고 합니다.

 

한인 남성들의 성인병이  기하 급수적으로 늘어나는데는  여러가지의 원인이 있을수 있으나  불규칙적인 습관과 건강치 못한 식단에 의한  요인이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만  그래서 근래 한인 남성을 중심으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전립선 질환에 대해서  심도있게 주류의 연구 결과를 인용할까 합니다.  중 장년으로 진입을 하게 되면  전립선암에 대한 검사를 자주 받게 됩니다. 그런 검사의 내용중 혈액 검사를 통해 PSA의 수치를  확인을 하는건데요,  PSA의 수치가 높으면 높을수록  요주의 대상이

된다는 사실을 아셔야 할겁니다.

 

그래서 오늘은  미주 한인 남성들이  꺼내 놓고 이야기 하기를 꺼려하는   전립선 질환에 대해서  알기 쉽게  예를 들어 설명을 드릴까 합니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질병 상태의 변화! 왜?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82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47 코스코만 가면 왜 나는 헐크()처럼 변할까 05/12/2018 1399
546 만약 미국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참사가 일어난다면 05/11/2018 1035
545 마사지 팔러에서 일하는 어느 한인 여성과의 만남!! 05/10/2018 2851
544 미 언론이 본 한국의 전세 제도!! 05/09/2018 1217
543 하찮은 단어 2개가 거액의 병원비를 내게 만든 사연!! 05/08/2018 1687
542 거짓으로 거액의 기부금을 받아낸 어느 여인의 이야기!! 05/07/2018 1175
541 먹다가 맛이 없어 반품하러 온 어느 손님 이야기!! 05/06/2018 1646
540 내가 거주하는 지역의 수돗물은 괜찮을까 05/05/2018 1147
539 $스토어에서 구입한 식료품으로 살아본 미국인 이야기! 05/04/2018 1360
538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1366
537 도난당한 내 세금 환급 수표!! 05/03/2018 772
536 IRS에게 세무 조사를 받은 이야기!! 05/02/2018 1420
535 명문대 출신인데도 아직 백수인 내 아들!! 05/01/2018 1760
534 미 언론이 보도한 미주 한인 시니어들의 실태!! 04/30/2018 1517
533 그는 왜 햄버거를 구워야만 했었을까 04/29/2018 124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