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메리앗 호텔은 왜 60만불의 벌금을 물어야만 했었을까
10/13/2014 05:01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2,303  
   http://lifeinus.com [196]



집을 떠나면 고생을 한다지만  집을 떠나 여행지의 첫 행선지에 도착을 하여 온라인에서 예약을 한  호텔에  짐을 

풀게 되면 여행으로 지친 피로에 잠시 아늑함을 느끼게 됩니다. ( 호텔이 온라인에서 본 내용과 일치할 경우)
그러나  온라인에서의 호텔 홈페이지에서 설명한 내용과는 다른 내용이 잇거나 투숙객을  위한  시설이 미비가 되어
자신에게 아니 투숙객에게 불편을 끼치게 되엇다면 그 기분은 이루 말할수 없이  더럽습니다.
 
이러한 불만을 요목조목  취합을 해 호텔 관계자를 불러 세워 따지는 투숙객이 있는가 반면, 우선 목소리가 높으면 
한수 먹고 들어간다고 생각을 하는 막무가내식 항의,  호텔측의 입장으로 봐서는 호텔에 타격을 주는 손님은 위에 
소개한 두 부류의  투숙객이 아니라  호텔측이 홈페이지에서  설명한 내용처럼  맞지 않거나, 혹은  호텔 서비스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아무 항의나 불만도 표하지 않습니다. 단지  본인 접촉한 직원의 인적 사항만 취합을 했다가  
후에 집으로 돌아가  온라인을 통해  호텔에서의 경험을 sns 나 호텔 본사에  항의를 하는 경우가 제일 껄끄러운  
손님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런 투숙객의 불만을 나몰라라! 하던 호텔이 결국 60만불의 벌금을 문 사건이 일어났었습니다.
그런데 그 호텔이  우리가 모르는 호텔도 아니고 별 3개 이하의 호텔이 아닌  유명한 호텔인 메리앗  호텔입니다!!
과연 그 유명한 호텔에서 어떤 일이 있었기에  벌금을 물었을까요?
여러분을  테네시 주에 있는 내시빌로 안내를 하겠습니다.

@@@@@@@@@@@@@@@@@@@@@@@@@@@@@@@@@@@@@@@@@@@@@

메리앗 인터네셔날 호텔은 Gaylord Opryland and Convention Center에  세미나차 참석한 투숙객들의 와이파이 
기능을  무력화 시키고 호텔측의  와이파이를 이용케 하여  인터넷 사용료를  투숙객에게 전가한 혐의로 60만불의 벌금을 물게 된 사건이 있었던 겁니다.
 
비지니스 여행을 자주하시는 분들은 자신만의 와이파이 기능이 있는 핫스파을 들고 다니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호텔측의 과도한 인터넷 사용료를 물지 않기 위해  한달에 50불의 사용료를 내고 사용을 하는 그런 
기능인데요,  어떤 분들은 그런 기능을  자신의 스마트폰에 플랜으로 집어 넣어 사용을 하는 분도 있습니다.
그런데 작년 테네시 주에 있는 네쉬빌이라는 도시에 위치한 Gaylord Opryland and Convention Center 을 운영을 하는 메리앗 호텔측이 손님들이 가지고 있는 핫스팟 기능에 잼을 일으켜  호텔측의 와이파이 기능을 사용케 하여 
과도한 사용료를 물게 한  내용이 발생을 햇고 그 내용을 안 고객들이  미 전파 통신 위원회인 FCC에 정식으로 
제소, 조사  끝에 혐의가 발견이 되어  전모가  밝혀진 겁니다.
 
이러한 불만을 접수한  FCC는 정밀 조사끝에  호텔측이  와이파이 사용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발표를 했으나 
누가 그 내용의 불만을 제기 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었습니다. 후에 메리앗 호텔측은 벌금을 내기로 확약을 했었고 
차후엔 그런 일이 없을거라고  확약을 했는데 고객들이 사용을 하는 핫스팟은  해커들이 메리앗 호텔의  인터넷 
기능을 마비시킬 우려가 있어  마비를 시킨거라  하며 자신을 변호하는 듯한 구차한 변명을 늘어 놓은 겁니다.
 
이에 FCC 당국은 어느 고객이라도 자신의 휴대폰 플랜을 구입을 했으면 타인의 방해없이  그런 핫스팟을  사용할 권리가  있음을 호텔측에 주지를 시키고 차후 호텔측의  행동을 지켜보겠다고 호텔측에  공문을 통해 주지를 
시켰습니다.
 
인터넷 기능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었다면 고객들은 꼼짝없이 엄청난 인터넷 사용료를  내셨을 겁니다.
결국 우리의 옛 속담인  모르면 코도 베어간다는  우리 선조의 가르침을 미국의 유명한 호텔측의 처사에서 배우게 됩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34 암환자 앞에서 이런 행동을 보이십니까 10/22/2014 4663
33 집도 차압, 이젠 월급까지 차압 당한 어느 미국인 이야기!! 10/21/2014 4808
32 안락사를 원하는 어느 미국 여성의 절규!! 10/20/2014 4919
31 우리가 모르는 비행기 여승무원의 불편한 진실!! 10/18/2014 6523
30 미국 아웃렛!! 숨겨져 있는 진실은 10/17/2014 3022
29 코스코 무료 시식으로 연회비를 대신한다 10/16/2014 2999
28 미주 한인 여성의 생을 재촉하는 질병! 바로 이것!! 10/15/2014 4048
27 우리가 모르는 숨겨진 미국 여권의 7가지 내용들!! 10/14/2014 3788
26 메리앗 호텔은 왜 60만불의 벌금을 물어야만 했었을까 10/13/2014 2304
25 코에 뿌리는 Flu shot!! 과연 안전할까 그리고 무료 접종!! 10/12/2014 1931
24 해외 여행객을 가장한 인신 매매의 현장!! 10/10/2014 3164
23 치과 보험!! 과연 가입한 만큼 효용성이 있을까 10/09/2014 5214
22 지출되는 의료비를 세금 공제 대상으로 할수 있을까 10/08/2014 2922
21 미국 병원 응급실!! 그리고 우리가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 10/07/2014 3550
20 주택 대출금 변제로 허덕이는 미국 베이비 부머 세대들!! 10/06/2014 2527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