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전세 아닌 월세, 결혼문화도 요동친다
08/18/2020 05:0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790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임대차 3법(주택임대차보호법)이 7월30일 국회를 통과했다. 전세의 월세 전환이 가속화돼 모두 월세를 내는 나라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법안 내용을 속속들이 아는 것도 아니고, 치열한 논쟁 속에서 어느 쪽이 옳은지도 잘 모른다. 하지만 월세 시대의 도래가 한국 결혼문화에도 큰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은 분명하다.
우리 시대의 결혼은 자식의 결혼비용을 대는 부모의 공이 컸다. 2019년 조사한 결혼비용을 보니 평균 2억3000여만원이었다. “억!”소리가 두 번 나고도 남는다. 그 중에 신혼집 자금이 1억7000여만원으로 결혼비용의 74%나 된다.
그런데 2019년 기준 평균 결혼연령남성이 33.37세, 여성이 30.59세다. 이 연령대에 어떻게 1억7000만원이 넘는 집을 마련할 수 있나. 부모의 도움이 없이는 거의 불가능하다. 그래서 퇴직금으로 결혼하려고 미리 직장을 그만두거나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자녀의 결혼자금을 대는 부모들이 나오는 것이다.
내 지인 중 한명은 50평대 아파트를 줄여 딸을 결혼시키고, 평수를 줄인 아파트로 담보대출 받아 아들을 결혼시켰다. 이 시대 부모들은 다 그렇다. 그래서 노후 대책이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월세 시대가 오면 상황이 확 달라진다. 부모는 더 이상 자녀에게 결혼비용을 물려줄 수 없는 세상이 된다. 미국을 보면 알 수 있다. 미국은 우리처럼 전세가 없고, 집을 사려면 한꺼번에 돈을 내거나 수십년에 걸쳐 집값을 나눠서 낸다. 아니면 그냥 월세를 내고 산다.
사업차 1년에 몇 개월씩 미국에서 지내는데, 거기서 일관성 있게 듣는 얘기는 “평생 1억을 못 모은다”는 것이다. 수입의 상당 부분을 주택 렌트 비용으로 내고, 남은 돈으로 생활을 해야 하니 저축할 여유가 없는 게 당연하다.
미국의 상황이 어찌 보면 우리의 미래다. 돈을 모으지 못하는 시대가 오는 것이다. 이제 그야말로 각개 전투, 각자 도생, 즉, 각자 자기 살 길을 찾고 스스로의 삶을 책임져야 한다. 자식은 부모의 노후 보험이 될 수 없고, 부모는 자식의 스폰서가 될 수 없게 된다.
자발적인 비혼 증가로 결혼이 줄어드는데다가 이제 부모의 도움을 받기 어려워지면 결혼은 더욱 줄어들 것다. 한 해 결혼건수는 2011년 32만9000건을 정점으로 계속 줄어들어 2019년에는 23만9000건이 됐다. 결혼제도의 수명이 더 빨리 단축될는지도 모른다.
한편으로 월세가 일반화되면 결혼은 쉬워질 수 있다. 오늘날 결혼을 가로막는 이유 중 하나는 폭등하다시피 하는 주택자금을 마련하지 못해서다. 그런데 월세가 되면 큰돈이 안 들어가니 결혼비용 부담이 많이 줄어든다.
이 상황이 결혼 안 하는 사회, 저출산 사회로 가고 있는 우리의 현실에 어떤 영향을 줄지 아직은 잘 모르지만, 가정 안에서 모든 것이 해결되던 시대에서 국가에 많은 부분을 맡겨야 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
지금은 결혼문화에 있어서 큰 변화의 시기다. 위기이면서 기회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시애틀/밴쿠버 : 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04 200번 만남 끝에 찾아온 사랑...그녀의 적극성이 해답이었다. 10/21/2020 247
803 30년 후, 남자들은 미녀를 거부했다 ⠀ 10/20/2020 342
802 본인만의 방식으로 사랑을 쟁취해낸 50대 열정녀 10/14/2020 962
801 ‘킹카’의 조건, 나이따라 다르다 10/13/2020 363
800 26세 여성의 처연한 뒷모습 10/07/2020 1738
799 공부남과 사업녀의 결혼, 그런데… 10/06/2020 382
798 텍사스의 어머니와 아들, 2년 후의 재회 09/30/2020 881
797 1년째 밀당 중인 남녀, 누가 손해일까 09/29/2020 485
796 성공한 아버지의 마지막 목표는 딸의 결혼 09/23/2020 839
795 담배 때문에 헤어졌다, 말이 될까 09/22/2020 424
794 부부가 오래 함께 살아가기 09/20/2020 798
793 아버지의 열정이 아들을 움직였다. 09/16/2020 605
792 이상형도 까다로운 그녀, 누구와 결혼했을까? 09/15/2020 522
791 결혼성공율 50%, 30%, 10%, 47세 동갑내기 세 여성 09/09/2020 1165
790 동거 먼저, 결혼 나중…코로나19 결혼혁명 ⠀ 09/08/2020 57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