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외동딸 둔 1000억원 부자가 찾는 사위는1편
12/12/2017 09:46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3,302  



1213.png

25년간 중매 사업을 하면서 이 세상에는 우리가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경험했다.
전 세계로 넓게 보면 자기 분야에서 성공한 분들, 행복하게 사는 분들,
좌절한 분들이 다 존재하고, 10만명 이상을 만나면서
이 세상에 사는 한국계의 최대공약수를 다 만나볼 기회가 운좋게 주어졌다.
나와 동떨어진 세상인 것 같아도 그곳 역시 인생을 사는 데 고민이 있고,
선택의 순간을 준다. 세상에는 이해하지 못할 삶은 없는 것 같다.



서론이 다소 장황했던 것은 오늘 소개할 분들을 이해하는 데 필요할 듯싶어서다. 우리와는 동떨어진 돈 많은 사람들 얘기인 것 같지만, 이분들 역시 사회적 성공이나 명예로 해결할 수 없는 고민이 있고, 세상 부모들이라면 겪는 어려운 과정이 있다. 인생은 어느 면에서 우리 모두에게 공평하다는 것이다. 이분들은 지역사회에서 널리 알려져 있어 사는 지역을 특정하지 않으려고 한다. 부부는 모두 전문직 종사자로 자기 분야에서 명성을 쌓았고, 그 결과 엄청난 재력도 갖게 되었다.

부부는 현재 40에이커(약 5만평)의 대지에 있는 저택에 살고 있는데, 정원사만도 여러 명이라고 한다. 부부에게는 43세의 외동딸이 있는데, 미국의 명문대를 졸업하고 금융계에서 일하고 있다. 부부의 유일한 걱정이 바로 이 딸의 결혼이다.

전화로 들려오는 어머니의 목소리는 활기차고 유쾌하다. 자신의 삶에 대한 당당함이 느껴진다. 딸은 물론 부부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많은 것을 묻다 보면 혹 사생활을 오픈하는 게 아니냐고들 한다.
절대 아니다.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면 그 사람을 소개할 수 없기 때문에 가능하면 많은 것을 알아야 한다.

“두 분이 인생에서 성공하셨지만, 자녀 결혼이 마지막 성공의 열쇠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게 말이어요. 시간이 너무 빨리 갔어요. 미국에서 열심히 살았는데, 어…. 하다 보니 어느새 지금 여기에 와있네요. 은퇴를 하고 비로소 인생을 즐기려고 하는데, 딸아이가 보이는 거예요. 저는 행복하다고 하는데, 혼자서 아등바등 사는 게 안쓰럽기도 하고….”
“부모 마음이 다 그렇죠. 결혼해서 짝을 지워야 마음이 놓이시죠. 부모님이 인맥이 넓으셔서 좋은 혼처가 많았을 것 같은데요?”
“없진 않았어요. 혼담이 오고 간 청년이 있었는데, 한 두 가지가 마음에 안 들어서 그만뒀어요…. 그렇잖아도 요즘 들어서 그 사람이 어떻게 지내나, 확인해볼까 하다가 먼저 사장님을 만난 거예요. 이번에 잘 안 되면 연락을 해봐야죠.”

이 대목에서 사실 긴장했다. 자산이 1000억원대, 그야말로 부와 명예를 거머쥔 분들이다. 딸도 나이가 많은 것을 빼면 아주 괜찮은 여성이다. 이런 분들은 어떤 사윗감을 원할까, 궁금하고, 한편으로 긴장이 안 될 수가 없다.

“특별히 원하시는 조건이 있을까요?”
“글쎄요..”

어머니가 선뜻 대답을 안 하고 말을 아끼자 ‘도대체 얼마나 대단한 사위를 찾기에..’ 하는 생각에 초조해지기까지 했다.
내가 말을 꺼냈다.

<②편에 계속>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83 [이웅진의 만남과결혼]21세기 新결혼풍속도, 맞선 뒤에 부모들 02/27/2018 2071
58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의 그녀, 4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해피엔… 02/26/2018 1445
58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마흔여섯 딸 결혼시킨 팔순 아버지의 인간승리 02/20/2018 2405
580 [결혼문화연구소]데이터로 보는 합리적인 축의금 02/19/2018 1848
57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이나 한국이나 결혼 전 고민하는 것은 똑… 02/19/2018 1528
57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2편 02/14/2018 2268
577 [결혼문화연구소] 갈까 말까 너의 결혼식 02/13/2018 1428
57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신뢰할 수 있는 79년생 시카고 거주 여성을 자… 02/11/2018 2138
575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1편 02/06/2018 2457
574 [결혼문화연구소]서울남녀 결혼이 힘든 이유는 02/06/2018 2010
57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89년생 천사표 여성을 향한 두가지 마음 02/04/2018 1735
572 [결혼문화연구소]나이 어린 여성과 결혼한 남성의 연봉은 01/30/2018 2698
57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큰 아들은 중국계 며느리, 둘째만큼은 한국계… 01/30/2018 1168
570 [이벤트] 저희 결혼합니다 - 선우 결혼펀딩 01/30/2018 1258
569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억대 자산가 이혼남이 재혼 조건으로 혼전계약서… 01/23/2018 334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