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10/24/2017 05:35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2,593  


남편에게 순종하라고? 女 가부장적 결혼관에 거부감

[통계로 본 해석남녀] 시댁 뿐 아니라 처가도 챙겨야 한다는 남성 많아

남성은 가정의 중심, 남편의 성공이 곧 아내의 성공, 딸은 출가외인.

우리 부모세대에서도 유지되던 전통적인 결혼관이다. 물론 이후 많은 사회변화를 통해 여성의 영향력이 세어지면서 남성 위주의 결혼문화가 많이 해체되기는 했지만, 남녀가 결혼에 대해 갖는 서로 다른 생각은 결혼생활의 갈등요인이 되고 있다.

미혼남녀는 부부의 역할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할까? 이는 요즘 세대의 결혼생활이 어떻게 형성되고 있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가 될수도있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부설 한국결혼문화연구소는 성격검사를 실시한 미혼남녀 4735명(남성 2294명, 여성 2441명)을 대상으로 그들이 생각하는 부부의 역할관계에 대해 분석해보았다.

 

 

27_미혼남녀가-원하는-배우자의-가치관.jpg

 


남편내조, 시댁우선, 남편에 순종에 대한 남녀의 생각

분석문항은 다음 3가지로 그들이 원하는 배우자의 성격 응답결과를 분석하였다.

(1)()는 결혼한 여성에게 가장 중요한 일은 자녀를 낳아 기르고 남편을 내조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2)()는 결혼한 여자는 시댁의 일을 친정보다 우선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3)()는 아내가 남편의 의견에 순종해야 집이 편안하다고 생각한다.

위의 문항은 전통적인 부부 역할관계를 나타낸 것으로 이에 대해 그렇다고 대답하면 남성 중심의 전통적인 결혼관을 가진 것이고, 아니라고 대답하면 전통적인 결혼관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시댁 뿐 아니라 처가도 챙겨야 한다는 남성 많아

남성은 3가지 문항에 대해 모두 중간적 입장이 가장 많았다. 3가지 문항이 남성 중심의 결혼생활을 의미하는 것이므로 이를 긍정하는 남성들이 많을 것 같지만, 결국 결혼생활은 남성 혼자가 아니라 부부가 같이 영위해나가는 것이라는 인식으로 인해 강하게 긍정하거나 부정하지 않고 중간적 입장을 취하는 것이라고 여겨진다.

흥미로운 것은 남편내조와 남편에 순종에 대해서는 부정보다는 긍정이 더 많아 요즘 남성들도 여전히 아내에게서 현모양처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는 반면 시댁우선에 대해서는 부정이 긍정보다 더 많아 부부가 시댁 뿐 아니라 처가도 챙겨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성은 아내가 남편에게 순종해야 한다는 생각에 가장 강한 반감

여성의 경우 여성의 희생을 원하는 전통적 부부 역할관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내가 남편에게 순종해야 집안이 편안하다는 생각에 대해서는 가장 강한 반감을 나타냈다. 이는 가정 내에서 여성의 발언위치가 많이 상승하였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3가지 문항에 대해 모두 부정적인 입장인 중에서도 그나마 아내는 남편을 내조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하는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여성의 사회성공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남편의 성공을 통해 본인의 성공 욕구를 대리 만족하려는 성향의 영향이라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볼 때 남성은 전통적인 부부 역할관계에 대해 중간적 입장, 즉 온건한 입장을 보인 반면, 여성은 부정적 입장을 취하였음을 알 수 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44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 11/21/2017 3168
543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11/20/2017 1489
542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11/15/2017 3824
541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11/13/2017 2288
540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11/09/2017 2109
539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11/07/2017 2223
538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11/02/2017 2419
537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11/01/2017 1742
536 [결혼문화연구소]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 10/30/2017 2022
535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10/26/2017 2345
534 [이웅진의만남과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10/24/2017 2206
533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10/24/2017 2594
53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10/19/2017 3804
531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10/18/2017 1571
530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10/18/2017 16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