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또 만난 신시내티류현진, 18일 선발 등판 확정
  베이스맨
06.14.2017  


직전 등판 신시내티전에서 4이닝 4실점으로 부진

2경기 연속 부진하면 다시 불펜으로 이동할 수도

 

류현진, 신시내티 LA전에 선발 등판
류현진, 신시내티 LA전에 선발 등판(로스앤젤레스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신시내티와의 2017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1회 투구하는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
bull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괴물투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홈런 3방의 아픔을 안긴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설욕전에 나선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릴 신시내티와 방문 3연전 둘째 날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올해 류현진은 11경기에서 57이닝을 소화하며 2승 6패 평균자책점 4.42로 고전하고 있다.

어깨(2015년)와 팔꿈치(2016년) 수술 이후 사실상 '재활 시즌'을 치르는 류현진은 호투와 부진을 반복하는 기복에 시달린다.

6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는 최고 시속 93.8마일(151㎞)을 스피드건에 찍으며 기대감을 높였지만, 직전 등판인 12일 신시내티전에서는 최고 시속 90마일(145㎞)조차 넘기기 힘들어했다.

이미 한 차례 선발진에서 강등돼 불펜 대기를 경험한 류현진에게 다가올 신시내티전은 선발진 잔류 여부를 결정할 중요한 일전이다.

류현진은 안방에서 열린 12일 신시내티전에서 4이닝 6피안타 5탈삼진 4실점으로 고전했다.

허용한 안타 6개 중 3개는 홈런이었다. 류현진은 애덤 듀발, 스콧 셰블러, 조이 보토에게 연달아 홈런을 내주고 5회를 채우지 못했다. 벌써 올해만 두 번째 한 경기 3피홈런이다.

지금 류현진에게 필요한 건 선발투수의 필수 덕목인 이닝 소화다.

류현진은 올해 선발로 등판한 10경기에서 53이닝을 던져 간신히 평균 5이닝을 넘겼다.

6명의 선발투수 자원을 보유한 다저스에서 류현진은 현재 5번째 선발투수다.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진 마에다 겐타는 10일 신시내티전에서 4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프로데뷔 첫 세이브를 따내며 류현진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린다.

류현진이 이번 신시내티전에서도 최소한의 이닝을 소화하지 못한다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다시 한 번 선발진을 조정할 가능성이 크다.

피홈런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올해 벌써 12개의 홈런을 내준 류현진은 2014시즌 전체 피홈런(8개)을 일찌감치 넘어섰다.

보토(18홈런), 셰블러(18홈런), 듀발(15홈런), 에우제니오 수아레스(10홈런) 등 두 자릿수 홈런 타자만 4명이 포진한 신시내티전은 류현진에게 힘겨운 도전이 될 전망이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
 

라디오코리아 중계일정
  • 09/23  (토)  6:00PM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  LA 다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