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 |
오타니, 복귀 3경기만에 첫 안타223일 만에 멀티히트
  베이스맨
05.10.2019  


 

오타니 쇼헤이 [USA 투데이 스포츠=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복귀 3경기 만에 시즌 첫 안타를 신고했다.

오타니는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서 4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으로 활약하며 13-0 대승에 힘을 보탰다.

3번 지명타자로 나선 오타니는 1회초 무사 1, 2루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우전 적시타를 터트렸다.

기분 좋게 시즌 첫 안타를 작성한 오타니는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유격수 방면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오타니는 이로써 지난해 9월 28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이후 223일 만에 멀티히트에 성공했다.

오타니는 이후 삼진과 땅볼에 그쳤지만, 마지막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내며 3출루 경기를 펼쳤다.

오타니는 복귀전이었던 7일 경기에서는 4타수 무안타, 9일 경기에서도 3타수 무안타로 안타를 쳐내지 못했다.

그의 시즌 타율은 0.182(11타수 2안타)가 됐다.

오타니는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에서 5시즌을 뛴 뒤 지난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해 투타를 겸업하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투수로 10경기에 등판해 4승 2패 평균자책점 3.31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고, 타자로 104경기에서 타율 0.285(326타수 93안타) 22홈런 61타점을 챙겨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차지했다.

지난해 10월 팔꿈치 인대를 접합하는 '토미존'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올 시즌에는 투수를 포기하고, 타격에만 전념할 계획이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