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방

 
| |
MLB 연봉 순위서 추신수 40위·류현진 173위·오승환 391위
  베이스맨
03.29.2018  


추신수

한국인 빅리거 중 가장 높은 연봉을 받는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올해 미국프로야구(MLB) 선수들의 연봉 순위에서 공동 40위에 자리했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가 28일 홈페이지에서 소개한 연봉 순위에 따르면, 추신수는 올해 2천만 달러(약 213억2천만원)를 받아 러셀 마틴·트로이 툴로위츠키(이상 토론토)와 더불어 전체 대상 선수 857명 중 공동 40위에 올랐다.

추신수는 자유계약선수(FA)로 2014년 텍사스 레인저스와 7년간 1억3천만 달러를 받는 초대형 계약에 사인했다. 2014∼2015년엔 1천400만 달러씩 받았고 2016년부터 올해까지 2천만 달러씩 수령한다.

2019년과 계약 만료해인 2020년엔 2천100만 달러씩 받는다.

 


류현진 

올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6년 계약이 끝나는 왼손 투수 류현진(31)은 연봉 783만3천333달러(83억5천200만원)로 전체 173위를 달렸다.

류현진은 2013년 다저스와 계약금 500만 달러를 포함해 6년간 3천600만 달러에 계약했다. 계약금은 해마다 83만3천333달러씩 균등 배분돼 연봉에 합산된다.

균등 배분 계약금을 제외한 류현진의 연봉은 250만 달러(2013년)→350만 달러(2014년)→400만 달러(2015년)→700만 달러(2016∼2018 년)로 올랐다.

 


오승환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1+1년에 계약한 구원 투수 오승환(36)은 보장 연봉 175만 달러와 계약금을 합쳐 올해 200만 달러(21억3천360만원)를 받는다. 오승환의 연봉 순위는 공동 391위다.

올해 빅리그 최고 연봉 선수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27)다. 3천408만3천333달러를 받아 4년 연속 이 순위 1위를 지킨 클레이턴 커쇼(다저스·3천400만 달러)를 2위로 밀어냈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3천195만4천483달러),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 타이거스)·데이비드 프라이스(보스턴 레드삭스)·제이크 아리에타(필라델피아 필리스·이상 3천만 달러) 등 연봉 3천만 달러(320억1천만원) 이상의 초고액 연봉 선수는 6명이다.

올해 메이저리그 최저 연봉은 54만5천 달러(5억8천167만원)다. 커쇼의 연봉은 최저 연봉의 62배에 달한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
 

라디오코리아 중계일정
  • 09/17  (월)  7:10PM   LA 다저스  :  콜로라도 로키스
  • 09/23  (일)  1:10PM   LA 다저스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