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내 부양체크 또는 감세 추진중인 주지역 17개주로 늘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3.02.2023 02:55 PM 수정 03.03.2023 04:25 AM 조회 5,663
버지니아 10억달러 추가, 조지아 250~500달러씩 부양체크 등 추진
캘리포니아, 뉴욕주 등은 올해부터 적자경고로 추가 조치 고려 못해
미국내에서 부양체크를 제공하거나 세금감면을 추진하고 있는 주지역이 17개주로 늘어난 것으로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다

버지니아에선 지난해 40억달러에 이어 올해 10억달러의 감세안을 거의 마무리하고 있고 조지아에선 1인당 250달러, 부부 500달러씩의 체크를 보내기로 했으며 뉴저지에선 재산세 리베이트 체크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팬더믹 시절 너무 많은 돈을 풀었다가 물가급등을 불러왔으나 미 전역의 서민들은 고물가, 고금리에 2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대해 돈을 더 풀수 없는 연방정부와 연방의회를 대신해 각 주정부와 주의회들이 주민지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한해 미 전역에서 버지니아, 캘리포니아 등 21개주에서 부양체크를 통해 현금지원을 한데 이어 올해들어서는 일부 2차 부양체크나 감세조치를 취하고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2월말 현재 미 전역에서 17개주에서 택스 리베이트 또는 감세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21개주와 맞먹는 17개주가 새해들어서도 흑자로 남는 예산이 있으면 이를 인플레이션 릴리프 등의 명목으로 주민들에게 돌려주는 조치를 계속 취하고 있는 것이다

버지니아에서는 지난해 1인당 250달러, 부부 500달러씩 부양체크를 비롯해 40억달러를 납세자들에게 돌려준데 이어 10억달러를 추가로 감세하는 방안을 거의 마무리하고 있다

버지니아 주의회에서는 주소득세율을 5.75%에서 5.5%로 낮추고 기본공제액을 8000달러에서 9000달러로 올리는 법안이 공화당 하원에선 통과됐으나 민주당 상원에선 실패해 재 협상해야 하는 상황이다

조지아주에서는 주지사와 주의회에서 전폭 지지를 얻고 있는 주민 1인당 250달러, 부부 500달러씩 부양체크를 제공하는 법안이 주하원 위원회에서 통과돼 금명간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미시건에서는 180달러씩의 부양체크를 4월 18일 이전에 제공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다

뉴저지에선 주지사의 제안으로 20억달러를 투입해 재산세 리베이트 체크를 제공하는 법안을 마련 하고 있다

오하이오에서는 공화당 주지사의 제안으로 보육 부모들에게 2500달러씩의 택스 크레딧을 제공하는 법안을 진행하고 있다

매사추세츠에서는 주지사의 제안으로 부양자녀는 물론 노부모를 모시고 있는 경우 600달러씩의 택스 크레딧을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반면에 지난해 대규모 흑자로 주민들에게 여러가지 부양체크를 보냈던 캘리포니아와 뉴욕주 등은  올해부터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설 것이란 경고 때문에 추가 부양체크나 감세조치를 고려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