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개솔린 가격, 1년 전보다 더 싸졌다…내년 가격은 불투명

박현경 기자 입력 12.08.2022 10:38 AM 조회 3,449
Photo Credit: Pexels
올해 여름 역대 최고가를 찍었던 개솔린 가격이 1년 전보다 더 싸졌다.
인플레이션에 고심하던 조 바이든 행정부와 연방준비제도로서는 반가운 소식이지만, 하락세가 계속될지는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전미자동차협회(AAA)에 따르면 오늘(8일) 전국 평균 개솔린 가격은 갤런당 3달러 32.9센트다.

이는 1년 전 가격, 3달러 34.3센트보다 낮아진 것이다.

평균 개솔린 가격은 지난 일주일간 14.1센트, 한달간 47.5센트 각각 내려가는 등 뚜렷한 하향세에 접어든 모습이다.

올해 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후로 급등하기 시작한 개솔린 가격은 지난 6월14일 갤런당 5달러 1.6센트를 찍는 등 사상 처음으로 갤런당 5달러를 돌파하며 고공행진하다 여름 이후 비교적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큰 폭으로 떨어진 국제 유가가 개솔린 가격을 함께 끌어내린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전략비축유까지 방출하며 개솔린 가격 안정에 몰두해온 바이든 행정부로서는 최근 유가 하락에 한숨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40년 만의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펼쳐온 연방준비제도로서도 개솔린 가격 하락은 손꼽아 기다리던 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개솔린 가격 하락이 단기적으로는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부추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소비자들이 개솔린에서 아낀 돈을 다른 곳에 지출해 해당 부문의 물가를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통상 전국 개솔린 가격은 12월에 떨어지고 1월 이후 다시 오르는 경향이 있지만, 새해에는 워낙 변수가 많아 가격 흐름을 예측하기 어렵다고 뉴욕타임스는 진단했다.

중국의 '제로 코로나' 완화로 석유 수요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지만,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 유지로 유가가 상방 압력을 받을 수도 있다.

서방이 최근 도입한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도 유가에 어떤 영향을 줄지 불확실하다.

옥스퍼드이코노믹스의 이코노미스트인 타티아나 오를로바는  "시장은 유럽연합(EU)의 가격 상한제 조치에 대응해 원유 생산을 줄이겠다는 러시아의 의지를 과소평가하고 있을지 모른다"며 향후 몇 주 동안 러시아산 원유 수출 감소로 유가가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