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일론 머스크 “트위터, 미 정부 지시 따라 게시글 검열”

박세나 기자 입력 12.06.2022 02:12 AM 수정 12.06.2022 06:54 PM 조회 5,490
맷 타이비 탐사보도 전문 기자 발표 트위터 내부 문건 소개
'헌터 바이든 스캔들' 관련 트위터 직원 기사 검열 정황 포착

일론 머스크 트위터 CEO, Photo Credit: YNA
일론 머스크 트위터 CEO가 “트위터는 미 정부 지시에 따라 게시글을 검열해왔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2일 머스크가 트위터에서 공유한 폭로 자료에 따르면 트위터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중이던 지난 2020년 대선 기간에도 정부에 협력해 조 바이든 당시 후보에 유리하도록 게시글을 검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가 미국 수정헌법 1조에서 보장한 언론과 표현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수정헌법 1조는 특정 종교를 국교로 정하거나, 자유로운 종교 활동을 방해하거나, 언론의 자유를 막거나, 출판의 자유를 침해하거나, 평화로운 집회의 자유를 방해하거나, 정부에 대한 탄원의 권리를 막는 어떠한 법 제정도 금지하고 있다.

머스크가 공유한 자료는 롤링스톤지 출신 탐사보도 전문기자 맷 타이비가 발표한 트위터의 내부 문건이다.

타이비는 같은날 트위터에서 36건의 게시글을 통해 조 바이든 당시 후보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 스캔들’ 관련 트위터 직원들의 반응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 따르면 트위터의 한 임원은 그해 10월 다른 임원들에게 ‘바이든 담당 팀’에서 검토할 사항이라며 5건의 트위터 게시물 링크를 보냈고, 3시간 뒤 “처리됐다”는 답변을 받았다.

트위터가 바이든 캠프 담당팀을 두고 트위터 게시물을 관리해온 정황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머스크는 “트위터가 자발적으로 게시글 검열을 하는 것은 수정헌법 1조 위반이 아니지만, 정부 명령에 따라 게시글 검열을 하는 것은 분명한 수정헌법 1조 위반이다”라고 지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