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월드컵] 손흥민만 있는 게 아니다…카타르 누비는 "마스크맨"들

연합뉴스 입력 11.25.2022 03:28 PM 조회 2,084
크로아티아 그바르디올 등도 끼고 뛰어…이란 GK 베이란반드도 출격 예고
마스크 쓴 손흥민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표팀 손흥민이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임하고 있다. 

 최초의 '중동 월드컵'이자 '겨울 월드컵'인 2022 카타르 월드컵이 조별리그 2차전에 접어든 가운데 경기장 안팎에서 '아시아의 반란', '무지개 완장' 등 여러 화제가 등장하고 있다.


'핫한' 아이템으로 떠오른 것 중 하나가 선수들이 안면 보호를 위해 끼는 마스크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하는 등 유럽 무대에서 맹활약하며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주목받는 선수 중 한 명인 손흥민(토트넘)이 '마스크맨'의 대표주자다.

손흥민은 이번 대회를 코앞에 둔 이달 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의 충돌로 안와 골절상을 입고 수술을 받은 뒤 마스크를 끼기 시작했다.

손흥민이 수술 뒤 월드컵 출전 의지를 확고히 하며 소셜 미디어에 남긴 글 중 "지난 2년여의 시간 동안 여러분이 참고 견디며 써오신 마스크를 생각하면, 월드컵 경기에서 쓰게 될 저의 마스크는 아무것도 아닐 것"이라는 말은 특히 팬들에게 감동을 안겨 마스크는 '투혼의 상징'으로도 각인됐다.

손흥민에게 힘을 싣고자 우루과이전이 열린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엔 쇼핑몰에서 마스크를 사거나, 3D 프린터로 그의 것과 비슷한 모양의 마스크를 만들어 끼고 온 팬들도 등장했다. 



22일 덴마크와의 경기에 출전한 튀니지의 야스 샤히리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외에 이번 대회에선 여러 '마스크맨'이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다.

지난달 말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경기에서 광대뼈를 다친 튀니지의 미드필더 야스 샤히리(쾰른)가 22일 덴마크와의 D조 1차전에 안면 보호대를 끼고 나온 것이 시작이었다. 



모로코와의 경기에 나선 크로아티아의 요슈코 그바르디올(왼쪽) [AP=연합뉴스]





이어 23일 크로아티아와 모로코의 F조 1차전에선 크로아티아 수비수 요슈코 그바르디올(라이프치히)이 마스크와 함께 풀타임을 소화했다.

그는 이달 11일 독일 분데스리가 경기에서 동료와의 충돌로 코뼈에 금이 가고 눈 주위도 부어 올랐으나 다행히 수술까진 가지 않고 회복할 수 있는 상태였고, 마스크를 낀 채 생애 첫 월드컵 경기를 마쳤다. 



23일 캐나다와의 경기에 출전한 뫼니르 [AP=연합뉴스]





F조에 속한 벨기에의 미드필더 토마 뫼니르(도르트문트)도 소속팀에서 컵대회 경기 중 광대뼈가 부러지는 부상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가운데 캐나다와의 1차전을 무사히 치러냈다.

일본 수비수 다니구치 쇼고(가와사키 프론탈레)도 J리그 시즌 중 입은 코뼈 골절로 안면 보호대를 끼게 돼 일본에서 '배트맨'으로 불린 가운데 월드컵 최종 명단에 포함돼 카타르로 왔다. 다니구치는 독일과의 E조 1차전엔 벤치를 지켰다.

월드컵 경기 중 다쳐 갑자기 마스크를 끼게 된 선수도 있다. 



25일 웨일스와의 경기가 열린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팬들에게 인사하는 이란의 알리레자 베이란반드 [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의 주전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페르세폴리스)는 21일 잉글랜드와의 B조 1차전 중 동료 수비수의 머리에 얼굴을 정면으로 부딪쳐 코뼈가 골절됐다.

부상 장면 이후에도 골문 앞에 다시 섰던 그는 뇌진탕 프로토콜에 따라 결국 호세인 호세이니(에스테그랄)로 교체됐는데, 이후 부상 부위 보호를 위한 마스크를 쓰고 훈련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25일 이란과 웨일스의 2차전에 베이란반드는 출전하지는 못했으나 마스크를 낀 채 관중석에서 호세이니를 비롯한 동료들이 2-0 승리를 합작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함께 기뻐했다.

이란 언론에선 베이란반드가 미국과의 최종 3차전엔 출전할 거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