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태국 어린이집서 총기난사 사건…어린이 22명 등 최소 38명 숨져

연합뉴스 입력 10.06.2022 09:13 AM 수정 10.06.2022 09:50 AM 조회 1,216
마약 혐의 전직 경찰, 범행 후 가족 살해하고 자살
태국 총기 난사 사건 용의자
태국 북동부 보육시설에서 6일(현지시간) 어린이 등 약 40명이 목숨을 잃는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태국 농부아람푸주 나끌랑 지역에서 발생한 이 사건으로 최소 38명이 숨졌다. 희생자 가운데에는 어린이가 22명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의자는 마약 관련 혐의로 올해 초 해고된 전직 경찰관 빤야 캄랍(34)이다. 그는 자신의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 들어가 총을 쏘고 칼을 휘둘렀다.

빤야는 마약 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이며, 이날 범행도 마약에 취한 상태에서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희생자 중에는 임신 8개월 된 교사와 2살 난 유아도 있었다. 2~5세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어린이집이어서 아동들의 피해가 특히 컸다.

용의자는 범행 후 도주해 집으로 간 뒤 차량에 불을 지르고 아내와 아들을 총으로 쏴 죽인 뒤 자살했다.

총기 난사 희생자 외에 용의자와 가족까지 포함하면 40명 넘게 숨진 셈이다.

주태국대한민국대사관은 한국 교민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며 유가족들에게 애도를 전했다. 그는 부상자 치료 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하라고 각 기관에 지시했다.

이번 사건은 범인 한 명이 어린이들을 살해한 최악의 사건 중 하나로 꼽힌다.

앞서 노르웨이에서는 우익 극단주의자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가 2011년 청소년 여름캠프에서 69명을 살해했다. 희생자는 주로 10대들이었다.

1996년에는 스코틀랜드 던블레인의 한 초등학교에 무장 괴한이 침입해 학생 16명을 살해했고, 올해 5월 미국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사건으로는 어린이 19명이 숨졌다.

태국인은 허가를 받으면 총기를 보유할 수 있다. 태국에서는 총기 관련 범죄가 빈번하게 일어나지만 총기 난사 사건은 흔치 않다.

지난 2020년 2월에는 군인이 태국 북동부 나콘랏차시마시의 대형 쇼핑몰에서 29명이 사망하고 57명이 다치는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켰다.

총기 모니터 그룹 건폴리시에 따르면 2017년 기준 태국 민간부문이 소유한 총기는 1천34만여정에 달한다. 이 가운데 등록된 총기는 622만여정에 불과하며, 412만정 이상은 무허가 총기로 추정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