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물가 올라 힘든데 이모티콘 너마저…애플발 콘텐츠료 인상 바람

연합뉴스 입력 10.05.2022 09:40 AM 조회 727
내일부터 비싸지는 카톡 이모티콘…앱스토어 앱 가격·인앱결제 요금 20~25% 인상
콘텐츠업계, 가격 인상 시동…연간 3천500억 추가 부담 예측도
애플의 앱스토어 아이콘[촬영 정성호]

애플이 최근 미국 달러화 강세를 배경으로 우리나라와 유럽 등지에서 앱스토어 앱 가격과 인앱 결제 요금을 올림에 따라 국내 콘텐츠 업계에서도 조심스럽게 가격 인상 바람이 불고 있다.

애플은 미국 태평양 표준시 기준 5일부터 앱스토어 앱 가격과 인앱 결제 요금을 25%가량 올렸다.


이에 따라 국내 콘텐츠를 앱스토어에서 구매하는 가격도 오르게 됐다.

카카오톡 이모티콘이 대표적이다. 애플 인앱 결제로 구매할 때 단품 가격이 현행 2천500원에서 6일부터 3천 원으로 인상된다.

다만 앱스토어가 아닌 웹에서 구매할 경우엔 기존과 같은 가격이다.

음원 제공업체들도 애플 가격 인상 정책의 직격타를 맞는 부분부터 이용료 손질에 나섰다.

멜론은 30일 스트리밍 이용권 가격을 현행보다 1천 원(9%) 올리기로 했다.

멜론 관계자는 "애플 가격 인상이 구독형에는 적용되지 않아 구독형이 대부분인 다른 상품들은 가격 변동이 없지만, 기간 한정 이용 상품은 인상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네이버웹툰은 가격을 올리지 않는단 입장이다. 카카오웹툰도 가격 변동이 없다고는 했지만, 결제 단위가 커지는 변화를 예고했다. 가령 1원을 내고 1 '캐시'를 사서 웹툰을 결제하던 것을 10원을 내고 10캐시를 받는 식으로 결제 하한선을 올린다. 단가는 같지만, 소비자가 구매할 때마다 지출하는 단위는 커진다.

인앱 결제를 주 수익원으로 삼던 게임사들은 이용자 이탈 등을 고려해 기존 가격을 대체로 유지하는 흐름이지만, 일부 상품은 가격 조정에 들어갔다.

엔씨소프트[036570]는 '리니지M', 리니지2M', '리니지W' 등 모바일 게임에서 인앱 결제 가격을 조정했다. 다만, 1만 원대 이하 아이템 가격으로 한정했다.



물가 올라 힘든데 이모티콘 너마저…애플발 콘텐츠료 인상 바람
3천900원이던 '120 다이아' 상품 가격은 600원 내렸고, 1만 원 안팎의 다른 상품은 1천 원가량 인상됐다.

반면 넥슨은 지난달 말 주요 모바일 게임 공지사항을 통해 "이용자들이 겪을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대한 기존 판매 가격을 유지하는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안내했다.

넷마블[251270], 위메이드[112040], 카카오게임즈[293490], 컴투스[078340] 등 다른 주요 게임사들 역시 기존 가격 수준을 유지하겠다고 밝히는 등 수수료를 애플에 더 내게 되더라도 일단 감내하는 분위기가 아직은 강한 편이다.

하지만, 중소 게임사들의 사정은 달라 보인다.

앱스토어 정책에 따라 5일 또는 6일부터 게임 아이템의 구매 패키지 단가를 올리겠다고 공지한 중소형 업체들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 업체는 형평성을 이유로 앱스토어뿐 아니라 구글플레이 등의 다른 플랫폼에서도 오른 가격을 받겠다고 공지했다. 



중소 게임업체들의 애플 인앱 결제 가격 인상에 따른 가격 변동 공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직은 애플에 수수료를 더 낼 여력이 적은 군소업체부터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하는 형국이지만, 애플의 가격 정책을 국내 콘텐츠 업계가 단계적으로 반영할 경우 이용자들이 추가로 부담할 금액이 한 해 수천억 원에 달한다는 추산도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은 "인상된 애플 가격표를 그대로 현재 유료 이용자에게 단계별로 적용할 경우 음악 콘텐츠 이용료 1천848억 원 등 연간 3천500억 원 추가 부담이 생긴다"며 "나아가 안드로이드 앱 가격까지 끌어올릴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