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러시아 "우크라전 참전할 외국인 모집"…특별창구 개설

연합뉴스 입력 10.04.2022 09:14 AM 조회 351
입대 외국인에 혜택 제공…예비군 징집은 곳곳서 잡음
징집된 예비군에 경례하는 러시아 군인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특별군사 작전에 동원할 병력을 늘리기 위해 참전을 희망하는 외국인을 모집할 특별 창구를 개설했다고 3일(현지시간)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러시아 내무부는 "러시아군 입대를 희망하는 외국인들에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지원 신청을 받는 특별 창구를 내무부 지역별 사무소와 지역 여권·비자 서비스 기관에 개설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내무부는 또 계약을 통해 러시아군에 합류하는 외국인은 간단한 절차를 거쳐 러시아 시민권을 받을 수 있으며, 이러한 혜택은 해당 외국인 가족 구성원들에게도 적용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특별군사 작전에 참여하기 위해 러시아군에 입대하는 외국인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절차를 간소화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처럼 최근 들어 러시아가 예비군뿐만 아니라 외국인까지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에 동원하려고 하자 주변국인 우즈베키스탄은 자국민의 러시아군 합류를 엄격히 금지하고 나섰다.

우즈베키스탄 검찰청은 최근 성명을 내고 해외에서 벌어지는 군사 분쟁에 참전하는 사람은 국내법에 따라 형사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1일 부분 동원령을 발령해 우크라이나 군사작전에 투입할 예비군을 징집하고 있지만, 최근까지도 문제점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동원령 발령 후 러시아 극동 하바롭스크주에서는 주민 수천 명이 징집됐지만, 이 가운데 절반가량은 기준에 맞지 않게 잘못 동원된 것으로 드러나 귀가 조처를 받았다.

북서부 지역 레닌그라드주에서도 징집과정에서 발생한 실수로 100명가량의 예비군이 집으로 되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귀가 조처된 이들은 나이가 동원 기준에 맞지 않거나 장애를 앓는 가족을 부양하고 있는 것 등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블라디미르주, 마가단주 등에서도 이와 유사한 사례가 보고됐다.

러시아 정부는 부분 동원령 발령 후 징집 대상을 병사 및 부사관으로 전역한 35세 이하 예비군, 초급 장교로 전역한 50세 이하 예비군, 고급 장교로 군 복무를 마친 55세 이하 예비군 등으로 한정했다.

건강 상태가 좋지 않거나 1급 장애가 있는 예비군, 16세 이하 자녀를 4명 이상 둔 예비군 등은 징집 대상에서 제외했다.

하지만 동원령 집행 과정에서 환자, 장애인 등 복무가 불가능한 인원 등을 무차별로 징집한다는 불만이 잇따르자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국가안보위원회 회의에서 위반 사례에 즉각 대응하도록 지시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