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캐스퍼 출시 1년만에 4만5천대 팔려…위축된 경차시장에 활력

연합뉴스 입력 10.03.2022 10:11 AM 조회 516
올해 판매 5만대 돌파 유력…'경형 SUV' 돌풍 경차시장서 1위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첫 결실이자 현대자동차[005380]의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캐스퍼가 출시 1주년을 맞았다.

캐스퍼는 위축되고 있는 국내 경차 시장에서 부동의 1위에 오르며 누적 판매 5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캐스퍼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일 현대차 등에 따르면 캐스퍼는 출시 1주년을 맞은 지난달 28일까지 총 4만5천86대(잠정)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캐스퍼가 출시 직후부터 매달 3천∼4천대 꾸준히 판매된 것을 고려하면 연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는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캐스퍼의 선전은 국내 경차 시장이 매년 축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더욱 돋보인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2014년 18만6천702대에 달했던 국내 경형 승용차 시장 규모는 지난해 9만5천603대를 기록하며 7년 새 49%나 쪼그라들었다.

하지만 캐스퍼의 가세가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으면서 올해 1∼8월 국내 경차 판매대수는 총 8만7천657대로 작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캐스퍼는 같은 기간 3만980대가 팔리며 기아[000270] 레이[228670](2만8천936대), 기아 모닝(1만9천686대), 쉐보레 스파크(7천943대) 등을 제치고 경차 시장 1위를 차지했다.



광주형 일자리 '첫 결실' 캐스퍼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가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100% 위탁 생산하고 있는 캐스퍼는 출시 전부터 큰 인기가 예고됐다.

작년 9월 14일 사전계약 첫날 국내 내연기관차로는 역대 최고인 1만8천940대나 팔린 것이 이를 증명한다.

또 캐스퍼는 국내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고객직접(D2C)판매 방식의 온라인 구매 시스템을 도입했다.

고객이 전용 웹사이트 '캐스퍼 온라인'에서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차량 정보를 탐색해 구매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게 한 서비스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캐스퍼에는 풀 폴딩 시트, 2열 리클라이닝 시트, 1.0 터보 엔진 등 그동안 경차에서 볼 수 없는 사양들도 탑재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캐스퍼는 경형 SUV라는 신개념을 도입하는 등 경차 시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며 "지난해 9월부터 1년간 집계된 SUV 판매순위에서도 쏘렌토, 스포티지, 팰리세이드에 이어 4위에 올랐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