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허리케인 이언에 최소 78명 사망 .. 복구까지 상당한 시일

이채원 기자 입력 10.02.2022 09:13 AM 수정 10.02.2022 01:18 PM 조회 3,814
남동부를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의 여파로 오늘(2일) 현재까지 최소 78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열대성 폭풍으로 강도가 약해진 이언은 현재 캐롤라이나 일대를 거쳐 계속 북상하고 있으며 버지니아주 일대까지 비를 뿌리고 있다.

CNN은 이언의 영향으로 현재까지 플로리다주에서만 모두 74명이 사망하고,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도 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AP통신은 플로리다에서 47명이 사망하고, 노스캐롤라이나에서 4명, 쿠바에서 3명 등 최소한 54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로이터 역시 최소 53명 이상이 허리케인과 관련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정전 피해도 이어지고 있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플로리다에서만 81만2천 가구가 여전히 정전 상태이며, 노스캐롤라이나에서도 2만여 가구에 전기가 끊겼다.

버지니아에서도 8천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되지 않는 상황이다.

플로리다의 경우 직접적인 허리케인 피해로 구조된 인원만 1천 명을 넘어섰다.

이언은 현재 열대성 폭풍으로 세력이 약해졌지만 이날까지 버지니아와 메릴랜드 일부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다.

미국 역사상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의 직격탄을 맞은 플로리다주는 가옥과 다리 등이 상당수 파괴되며 완전한 복구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전망이다.

복구 비용은 최소 수백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디엔 크리스웰 재난관리청FEMA 청장은 이언으로 인한 플로리다주의 피해가 복구되기까지는 머나먼 여정이 될 것 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플로리다 서부 해안에서는 많은 가옥이 완전히 파괴됐다며 이언이 플로리다를 관통하며 홍수를 야기해 플로리다 중부의 경우 여전히 많은 가구가 침수 상태라고 피해 상황을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