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0년물 미 국채금리 4% 돌파..14년 만에 처음

전예지 기자 입력 09.28.2022 10:10 AM 수정 09.28.2022 11:43 AM 조회 2,139
글로벌 금융시장 혼돈이 계속되면서 시장금리의 벤치마크 역할을 하는 10년물 미국 국채 금리가 오늘(28일) 4% 선을 일시적으로 돌파했다.

오늘 오전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최고 4.019%까지 치솟았다가 이후 빠르게 하락 중이다.

CNBC등에 따르면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4% 선을 넘은 것은 14년 만에 처음이다. 

반면 마켓워치는 4% 돌파가 12년 만이라고 밝혔다.

올해 들어서만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2.5%포인트 가까이 올라 지난 1981년 이후 가장 가파른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미 국채 금리의 급등세, 즉 채권시장의 매도세가 강해지는 것은 연방준비제도의 매파적 메시지와 영국발 감세 후폭풍 때문이다.

이번 주초 연준 고위 인사들이 잇따라 공개 발언을 통해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더 많은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며 긴축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 투자 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